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속보] 반기문 "출마 자격 유엔 당국서 판단할 것"
    [속보] 반기문 "출마 자격 유엔 당국서 판단할 것"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현장에서 기자들과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현장으로 가보겠습니다.

    - 전문 -

    [반기문 / 전 유엔 사무총장]
    작년에 박근혜 대통령님과 전화통화한 내용에 대해서 많은 여론이 있고 또 비판도 있고 오해가 있는 것 같습니다. UN 사무총장으로서 분쟁이 있는 당사국들 간의 협상을 통해서 분쟁을 평화적으로 해결하려는 이런 노력 그리고 어떤 완벽한 결론은 아니더라도 중간 단계든지 그래서 양국 간의 합의가 이뤄진 경우에 저는 늘 그러한 협상을 통한 합의를 환영하고 격려해 왔습니다.

    그런 면에서 제가 한일 양국 간에 오랫동안 현안이 되었던 이 문제에 대해서 합의가 이뤄졌던 것에 대해서 환영을 한 것입니다. 다만 궁극적인 완벽한 합의는 이것이 우리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을 풀어줄 수 있는 이러한 수준이 돼야 된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최근에 부산 소녀상 건립과 관련해서 일본 정부로부터 여러 가지 이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문제는 너무 근시한적으로 볼 것이 아니라 미래지향적인 과거를 직시하고 미래지향적인 방향에서 이 문제가 더 발전이 되고 합의가 더 이뤄져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Q. 이데일리입니다. UN 협약 같은 경우에 출마 조건에 대해서 명시하고 있는 것도 있고요. 그러니까 UN 협약도 있고 국내 공직선거법에 명시한 것도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검토가 끝나신 것인지 혹은 그 부분에 대해서 어떻게 대처하실 건지 궁금하고요. 또 한 가지는 박연차 회장으로부터 23만 달러 수수설이 있는데 그거에 대해서 해명을 하신다고 얘기하셔서 어떻게 말씀하실 건지 궁금합니다.

    [반기문 / 전 유엔 사무총장]
    1946년 UN총회에서 결의가 채택된 것은 여러분들께서도 잘 알고 계시리라고 생각합니다. 이 문제에 대해서 아주 유권적인 답변은 UN 당국에서 할 것이라고 저는 생각을 합니다.

    그러나 제가 개인적으로 공식적인 것보다, 개인적으로 해석을 한다면 그 내용을 문안을 읽어보시면 그 문안의 해석 여지가 그렇게 많지 않습니다, 없습니다. 그래서 공식적인 말씀은 제가 여기에서 안 드리겠지만 그것이 저의 어떤 정치적인 행보 특히 선출직과 관련된 정치적 행보를 막는 그런 조항은 아니고 그러나 공식적인 답변은 제가 여기에서 하는 것이 적절치 않고 UN 당국에서 할 것으로 저는 기대를 합니다. 그러나 제가 아직까지 어떤 출마를 하겠다, 이런 발표를 한 것은 아니니까 그런 점을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여러분들, 제가 좀 실망스럽습니다. 공직선거법에 보면 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아마 어떤 국회의원분이나 또 언론에서 문의가 있었을 때 분명히 자격이 된다, 이렇게 몇 번 유권 해석을 했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자꾸 그 문제를 가지고 나온다는 것은 너무 바람직스럽지 않고 공정한 언론이나 공정한 여론이 아니다 저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다시 여러분들께서 제가 공식적으로 말씀드릴 게 아니고 여러분들께서 중앙선관위에 문의해 보세요. 똑같은 답변이 나올 겁니다.

    그러니까 이런 문제 가지고 자꾸 문제를 제기하는 건 제기하는 사람들의 의도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 자꾸 문제를 가랑비에 옷이 젓듯이 문제를 자꾸 일으키는 그런 행태로뿐이 볼 수 없습니다. 정당치 않습니다.

    그리고 박연차 씨가 저에게 금품을 전달했다, 도저히 제가 이해할 수가 없고 왜 제 이름이 거기에 등장을 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이 문제에 관해서는 제가 이미 분명하게 제 입장을 밝혔기 때문에 제 말씀이 진실에서 조금도 틀림이 없다, 제가 아주 분명하게 말씀을 드리고 제가 얼마든지 거기에 대해서 자신있게 말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