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한일 관계 복원, 합의 재협상론 대응이 변수
    한일 관계 복원, 합의 재협상론 대응이 변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문희상 대통령 특사의 일본 방문을 계기로 한일관계 복원을 위한 한국과 일본의 외교 노력에 시동이 걸렸습니다.

    우리 대선 과정에서 거론됐던 위안부 문제 재협상론을 어떻게 처리하는지가 한일관계 복원의 핵심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왕선택 통일외교 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문희상 대통령 특사는 일본 방문 기간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문재인 대통령의 한일 관계 복원 의지를 전달했습니다.

    문희상 특사는 양국 정상 간 셔틀 외교 복원을 비롯해 북핵 문제 대응에서도 협력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문희상 / 일본 특사 : 빠르고 조속한 시일 내에 정상이 만나자, 가능하면 셔틀 외교를 복원하자는 취지에 동감을 표시해 주셨고….]

    위안부 합의 재협상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견해 차이가 유지됐지만, 합의문 파기나 재협상 등이 구체적으로 거론되지 않은 것은 주목할 만한 대목입니다.

    합의문 골격을 그대로 두고 부분적 보완이나 수정, 또는 후속 조치 활용도 검토 가능하다는 시사점이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베 총리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사죄 표명을 하는 방안은 전문가 집단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는 후속 조치 방안입니다.

    아베 총리는 매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지만, 위안부 합의 재협상을 막고, 한일 관계 복원을 촉진하는 차원에서 재검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것으로 관측됩니다.

    문제는 아베 총리의 역사 수정주의를 바탕으로 일본이 독도 문제와 역사 교과서 문제 등에서 연례적인 도발을 일삼으면서 한일 관계가 전반적으로 취약해졌다는 사실입니다.

    위안부 합의 재협상 문제는 한일 간 역사 문제는 물론 전반적인 한일 관계도 동시에 고려해야 하는 복잡한 사안인 만큼 문재인 정부 초기 외교 역량을 시험하는 또 하나의 관문이 될 전망입니다.

    YTN 왕선택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