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與 "홍종학 무산, 국민의당 책임"...野 "적반하장"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4 22:23
앵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것과 관련해 여당이 특히 국민의당을 찍어 비판했습니다.

국민의당이 적반하장이라며 반발하는 가운데 청와대는 국회의 보고서 채택이 없어도 임명을 강행할 전망입니다.

장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홍종학 후보자에 대한 보고서 채택이 무산되자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인사청문회 제도를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전날 홍익표 의원이 국민의당을 향해 호남의 민심을 되돌아보라고 일갈한 데 이어, 우원식 원내대표도 무산된 책임을 국민의당에 돌렸습니다.

[홍익표 / 더불어민주당 의원 (어제) : 호남의 민심은 오늘 이 청문회에서 끝까지 청문회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도록 지시한 김동철 대표를 반드시 기억할 겁니다.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우원식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청문회를 함께 마치고 보고서 채택 일정까지 합의한 국민의당의 불참은 더욱 납득되지 않습니다. 바른정당의 정운천 의원까지 6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자리를 지키며 청문보고서를 채택하고자 했는데….]

국민의당은 적반하장이라며 발끈했습니다.

홍익표 의원이 호남 운운한 것이야말로 호남에 대한 모욕이고, 국민의당은 청와대의 거수기가 아니라며 불쾌한 감정을 드러냈습니다.

[이용호 / 국민의당 의원 : 결코 용서치 않을 것이다, 호남 민심이…. 이렇게 국민의당을 협박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의 이번 호남 운운 발언은 민주당이 호남을 바지저고리, 주머니 속의 공깃돌로 생각하고 있다는….]

자유한국당도 청와대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단순한 요식 행위로 보고 있는 것 같다면서 홍종학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여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홍종학 후보자 측이) 청문회를 하고 있는 당일, 주요 상임위 야당 간사 의원실에 전화를 해서 인사를 전하고 싶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단순히 요식 행위로 보고 있는 결과라고 저는 판단합니다.]

홍 후보자의 보고서 채택 시한이 마감되면서, 청와대는 국회에 열흘 안에 기한을 정해 보고서 채택을 다시 요청한 뒤 그래도 안 되면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렇게 되면, 홍 후보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에 이어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5번째 사례로 남습니다.

청와대는 임명이 아닌 자진 사퇴할 경우 정치적으로 더 큰 부담이 된다고 판단하고 있어서, 홍 후보자를 마지막으로 6달에 걸친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을 완성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