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민주당 당선인 현충원 참배...바른미래당 박주선 사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5 11:45
앵커

지방선거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오늘 오전 국립현충원 전직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공약 실천을 다짐하는 행사도 열었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비상 의원총회를 열어 지방선거 참패 수습책을 논의하고,

바른미래당은 박주선 공동대표가 선결 결과에 책임을 지고 사퇴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염혜원 기자!

압승을 거둔 민주당은 당선인들과의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고요?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오늘 아침 광역단체장 당선인과 함께 서울 동작 국립현충원을 방문했습니다.

김대중, 김영삼 두 전직 대통령의 묘소를 참배했는데요.

추미애 대표는 이번 지방선거 승리는 낡은 지역주의와 색깔론을 맞서 싸웠던 두 전직 대통령이 뿌려 놓은 씨앗이 열매를 맺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 현충원 참배에 참석한 광역단체장 당선인은 12명인데요.

박원순 서울시장 당선인은 어제 앞서 다녀갔고,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은 지역에서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오늘 행사에 불참했습니다.

이후 국회로 자리를 옮겨 지금은 선거기간 유권자들에게 약속했던 공약 실천을 다짐하는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앵커

반면, 보수 야당은 분위기가 참담한데요.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사퇴를 발표했다고요?

기자

박주선 공동대표는 조금 전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최고위원단도 동반 사퇴했습니다.

앞서 어제 유승민 공동대표도 대표직에서 내려왔는데요.

당분간 바른미래당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리고 김동철 비대위원장 체제로 운영해 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시장 선거에서 패배한 안철수 후보는 잠시 뒤 당 지도부와 오찬을 한 뒤 딸의 학위수여식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합니다.

자유한국당도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엽니다.

지방선거 참패 사태를 수습하고 앞으로 당을 어떻게 쇄신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지방선거 사상 최악의 패배를 한 한국당은 무너진 당을 어디서부터 추스를지 막막해 하는 분위기입니다.

오늘 의총에서는 당을 비상 체제를 꾸리는 방식에 대한 의견도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긴급 의총에 이어 초선의원들도 따로 모임을 갖고 대책 마련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염혜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