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표정 관리하는 민주당 "민생·개혁 과제에 집중"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5 18:05
앵커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은 축제 분위기 속에서도 표정 관리에 신경 쓰는 모습입니다.

선거 승리에 도취해 자만하지 않고 낮은 자세로 민생을 챙기겠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전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6·15 남북 공동선언 18주년을 맞아 광역자치단체장 당선인들과 함께 현충원을 찾았습니다.

김영삼·김대중 두 전직 대통령 묘소에 참배한 뒤 평화와 민생을 지키겠다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번 지방선거 승리는) 민주주의와 평화, 낡은 지역주의와 색깔론에 맞서 싸워오신 두 분 대통령이 뿌린 씨앗이 열매를 거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국회로 자리를 옮겨 열린 당선 축하 행사에서도 참석자들은 한목소리로 지방경제와 민생 살리기를 강조했습니다.

이번 선거 승리는 남북·북미 정상회담으로 조성된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큰 영향을 준 만큼 이젠 국민이 직접 체감하는 어려움을 파악해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겁니다.

당장 제조업 경기 악화나 청년 실업률 상승 등 먹고사는 문제와 관련한 구체적인 성과를 내기 위해 민생·개혁 과제에 당력을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민주당 지도부와 광역단체장 당선인들은 자만하지 않고 무거운 책임감과 낮은 자세로 국민의 명령을 받들겠다고 다짐하기도 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당선인 : 겸허하고 낮은 자세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서….]

[오거돈 / 부산시장 당선인 : 민심의 바다는 언제 또 배를 가라앉힐 줄 모르는 것입니다. 지금 이럴 때야말로 겸손하고….]

[이재명 / 경기도지사 당선인 : 앞으로 직위와 권한보다는 해야 할 일과 책임에 더 집중하겠습니다.]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압승을 거둬 정국 주도권을 손에 쥔 민주당은 다음 주부터 야당과 본격적인 원 구성 협상에 나설 방침입니다.

하지만 야당들은 지방선거 참패 이후 수습책을 마련하는 데 골몰하고 있어 당장 여야 간 본격적인 협상이 진행되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YTN 전준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