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보수야당 혼돈...국회 원 구성도 차질 예상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7 15:04
앵커

6·13 지방선거의 여진이 국회 공백의 장기화로 이어질 조짐이 보이고 있습니다.

지방선거에 대패한 보수 야당이 내홍 수습을 최우선으로 삼으면서 국회 원구성 협상도 쉽지 않아 보입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민주당의 6·13 지방선거 압승에는 국회가 민생과 평화를 위해 일해야 한다는 국민의 요구가 담겼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정상화를 위한 원 구성 협상을 당장 이번 주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이제 본격적으로 아마 국회도, 국회를 정상화하는 원 구성 협상과 같은 것들이 다음 주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상황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야권, 특히 보수 야당들이 지방선거 대패의 후유증에서 헤어나오고 있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비상대책위를 꾸리기로 했지만, 책임론 논쟁에 당권 경쟁까지 불붙으며 내홍이 격화하는 모양새입니다.

[김성태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모든 걸 정상화해야죠. 이번 선거를 통해 드러난 성난 국민의 분노에 저희가 어떻게 답할 것인지 냉철하고 치열한 논쟁을 하고….]

바른미래당도 비대위 전환과 함께 조만간 새 원내대표를 선출할 예정이어서 원 구성 협상에 나설 여력이 없습니다.

설사 여야가 조기에 원 구성 협상에 들어가더라도 국회의장과 상임위원장 배분을 둘러싸고 견해차가 커서, 조율에도 진통이 예상됩니다.

이처럼 보수 야당의 자중지란에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의 셈법 차이까지 맞물리며, 국회 공백 사태가 9월 정기국회까지도 길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