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촛불 혁명' 강령 채택한 민주당...지지율은 최저치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8-10 16:57
앵커

민주당이 '촛불 혁명'과 '판문점 선언' 등 새로운 시대정신을 반영한 강령을 채택했습니다.

하지만 당 지지율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과 함께 하락하면서 지난 대선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전당대회 이후 집권 여당의 존재감을 새롭게 고민해야 할 과제가 던져진 셈입니다.

박광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8·25 전당대회를 앞두고 새 강령을 채택했습니다.

"촛불 시민혁명의 민주 이념을 계승한다", 또 정의와 안전, 통합, 번영, 평화 등 5대 가치에 '공정과 포용'을 추가했습니다.

새로운 시대정신을 담는다는 의도인데, 당 지지율은 완연한 내림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40%로 지난 대통령 선거 이후 최저치입니다.

반면 정의당은 지난주보다 1%를 더 끌어올리며 2위 자리를 확고히 했고, 한국당이 11%, 바른미래당 5%, 민주평화당 1%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무당층이 무려 26%에 달했습니다.

그동안 민주당은 한때 80%를 웃도는 탄탄한 대통령 인기를 등에 업은 상황에서 한국당 등 야당이 뚜렷한 대안 세력으로 자리 잡지 못하며 반사이익을 누려왔습니다.

하지만 우려했던 대로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이 빠지면서 당 지지율도 날개를 잃은 모습입니다.

오랜 기간 대통령 지지율이 높은 상황에서 집권 여당으로서 대통령을 뒷받침할 만한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한 측면이 있습니다.

비대위 체제를 이어가는 한국당 등 야당의 무차별적인 공세도 겨우 막아내는 수준입니다.

[이채익 / 자유한국당 의원 : 문재인 대통령은 이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정말 탄핵 사유가 될 것이다, 앞으로 엄청난 후폭풍을 예고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홍영표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당장 몇 년 안에 원전을 없애자는 것이 결코 아닙니다. 명확한 근거 없이 비판만 하면서 탄핵까지 운운하는 것은 도를 넘어선 정치 공세이자 전형적인 혹세무민입니다.]

최근 들어 민주당의 이념적 정체성이 조금씩 오른쪽으로 이동하면서 일부 지지층이 정의당으로 옮겨간 것도 큰 영향입니다.

국회의원 특수활동비 문제도 소수 정당과 달리 폐지가 아닌 유지로 입장을 정리했고, 대통령 공약이기도 했던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서도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래서 오는 25일 뽑힐 민주당 새 지도부의 어깨가 더 무겁습니다.

입법을 통한 개혁 정책 시행은 물론 집권 중반기 새로운 당·정·청 관계 정립으로 민주당이 집권 여당으로서 정국을 주도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립니다.

YTN 박광렬[parkkr0824@y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