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 > 경제
    건축설계 분야 '구두 발주' 관행 심각

    CLOSE

    VOD

    paly


    [앵커멘트]

    건축설계 분야의 대기업 대부분이 하도급 업체에 계약서를 주지 않는 등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횡포를 부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안에 이번 현장 조사에 따른 법 위반 조치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공정거래위원회가 삼성 엔지니어링과 현대 엔지니어링을 비롯해 업계 상위 8개 업체를 대상으로 최근 하도급 계약 관련 실태조사를 벌였습니다.

    그 결과 한 업체를 제외한 7개 업체에서 법 위반 혐의가 포착됐습니다.

    공정위는 이 분야에서 하도급 관련 계약서를 쓰지 않은 상태에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이 관행화돼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인민호, 공정위 건설용역하도급개선과장]
    "계약서가 없을 경우 수급사업자는 단가 인하, 하도급대금 감액, 대금 미지급 등의 불이익을 당하고도 이를 입증할 근거가 없어 정부나 법원으로부터 구제를 사실상 받을 수 없습니다."

    하도급 대금을 일방적으로 깎고 돈을 늦게 주고도 지연이자를 주지 않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가 건축설계·엔지니어링 업종에 대한 첫 실태조사라고 밝혔습니다.

    공정위는 올해 상반기 안에 이번 조사 결과를 위원회에 상정해 법 위반에 따른 조치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이어 하반기에 실시하는 용역분야 서면 실태조사를 통해 '구두 발주' 관행이 심각한 분야의 개선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국내 엔지니어링 산업의 시장 규모는 7조 원이며, 5천여 개 기업 중 대기업은 1%에 불과하고, 대부분이 영세 중소기업입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제일모직 창고 방화 추정…폭탄 상태의 박스 나와

    제일모직 창고 방화 추정…폭탄 상태의 박스 나와
    [앵커] 큰 불길은 4시간 여 만에 잡혔지만 안타깝게도 희생자가 발생했습니다. 실종됐던 경비원 34살 윤 모 씨가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조금 전 화재 원인도 나왔는데요, 김포소방서 측은 제일모직 창고 내 CCTV에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의 수상한 행적이 잡혔다며 방화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이번 화재가 방화...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