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토요타는 왜 수소차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5-02-22 05:01
앵커

미래의 자동차로 꼽히는 수소연료전지차 시장에 글로벌 업체들이 잇달아 뛰어들고 있습니다.

수소차를 중심으로 한 이른바 '수소경제'가 곧 도래할 예정인데 우리도 철저한 대비가 필요합니다.

홍성혁 기자입니다.

기자

첨단 자동차들이 가전전시회장 안으로 들어와 주목을 끌었던 국제가전전시회.

스마트기기와 연동된 첨단 자동차들이 한껏 기술력을 뽐낸 자리에 토요타는 수소연료전지차 '미라이'를 들고 나왔습니다.

토요타는 미라이의 속 모습과 엔진까지 공개하며 수소연료전지차 알리기에 공을 들였습니다.

수소차는 수소와 공기 중 산소를 반응시켜 전기를 만들고 이 전기로 모터를 돌려 달리는 차로 현대차가 2년 전 세계 최초로 양산에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대중화에서는 일본이 한 발 앞서는 모양새입니다.

값을 6천만 원대까지 내린 미라이가 예상 밖 인기를 끌자 현재 700대 수준인 미라이 생산량을 내후년에는 연간 3000대 까지 늘릴 계획입니다.

[인터뷰:정윤지, LG경제연구원]
"일본에서는 산학연관협력을 통해 수소의 생산부터 저장, 운송, 연료전지에 이르는 수소생태계 구축이 가속화되는 모습입니다. 이것이 일본에서의 연료전지자동차 대중화에 기여하는 것 같습니다."

LG경제연구원은 수소연료전지차 시장이 올해 5만7천 대 규모에서 5년 뒤인 2020년에는 39만 대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현대차도 투싼 수소연료전지차 가격을 1억 5천만 원에서 8천5백만 원으로 40% 넘게 내리며 대중화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아직은 멀게 느껴지는 수소차지만, 충전소 등 인프라가 확충된다면 수소차를 중심으로 한 이른바 '수소경제'는 예상보다 빨리 도래할 수 있습니다.

YTN 홍성혁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