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GM 임단협 또 빈손...법정관리 가능성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4-16 22:35
앵커

한국GM 노사가 8번째 임단협을 맞이했지만 이번에도 아무 성과없이 끝났습니다.

GM의 법정관리 가능성이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세호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GM 노사가 8차 임단협을 재개했지만 여전히 기존의 입장 차이를 한 발짝도 좁히지 못했습니다.

GM이 밝힌 구조조정 시한은 오는 20일까지입니다.

정부는 이해 당사자들의 고통 분담 등 구조조정 원칙을 다시 한번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역경제와 협력업체에 미칠 파장을 감안해 한국GM에 대한 산업은행의 실사가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동연 /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 GM 협력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점을 감안해 신속한, 최대한 신속하게 실사와 경영정상화 방안을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경영정상회에 필수적인 노사 협의도 이해관계자의 고통 분담 원칙에 따라 빠른 시간 내에 타협점과 합의를 해 주기 바랍니다.]

노조는 아직 중앙노동위원회 쟁의 조정 절차가 이어져 파업 돌입 여부는 결정하지 않았습니다.

구조조정 시한이 코앞까지 왔지만 노사 교섭에는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자금 지원 가능성도 낮아지면서, GM이 법정관리에 속도를 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GM은 재무와 인사, 법무 관련 조직을 통해 이미 법정관리 신청을 위한 실무작업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GM 협력업체들은 호소문을 통해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30만 명의 일자리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며 법정관리 사태만은 막아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법정관리 초읽기에 몰린 한국GM 노사에 막판 합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지지만 양측은 팽팽한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YTN 김세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