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월성 원전 냉각재 누출로 직원 29명 피폭
월성 원전 냉각재 누출로 직원 29명 피폭
Posted : 2018-06-13 18:47
경북 경주에 있는 월성 원자력발전소에서 냉각재가 누출돼 29명이 방사능에 피폭됐습니다.

지난 11일 저녁 6시 45분쯤 월성 원전 3호기에서 냉각재인 중수 3천630킬로그램이 원자로 건물로 새어 나왔습니다.

이 사고로 원전 근무자 29명이 평균 0.39밀리시버트의 방사선에 노출됐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9명의 평균 방사선 노출 치는 연간 방사선 노출 제한치의 12.7% 수준이지만, 철저한 조사를 통해 책임 추궁과 재발 방지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정미 [smiling37@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