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은 목요일'...美 영향에 증시 폭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0-11 18:24
앵커

미국 증시 폭락의 영향으로 국내 주식 시장도 폭락했습니다.

코스피는 7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고, 원·달러 환율도 크게 올랐습니다.

대내외적인 악재가 만만치 않아 당분간 금융 시장의 불안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조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그야말로 패닉이었습니다.

2%대 하락으로 2,200선을 무너뜨리며 문을 연 코스피 시장은, 장중 하락 폭을 키웠고, 결국 98.94포인트, 4.44% 떨어진 2,129.67로 장을 마쳤습니다.

8거래일 연속 하락이자, 연중 최저치를 하루 만에 경신한 겁니다.

지난 2011년 11월 10일 4.94% 하락한 이후 7년 만의 최대 낙폭이기도 합니다.

기관과 개인이 매수에 나섰지만, 외국인은 오늘도 4천9백억 원어치를 내다 팔며 주가를 떨어뜨렸습니다.

삼성전자가 4.86% 떨어지는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도 대부분 하락했습니다.

코스닥 시장은 더욱 혼란스러웠습니다.

개인이 집중적으로 주식을 매도하면서, 5.37% 하락한 707.38로, 역시 하루 만에 연중 최저치 기록을 다시 세웠습니다.

원·달러 환율도 10.4원이나 급등한 1,144.4원으로 마감했습니다.

간밤에 뉴욕 주요 증시가 급락하면서, 우리 금융 시장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됩니다.

나 홀로 강세를 보였던 미국 증시는 최근 미국 국채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투자자가 증시보단 채권에 쏠릴 수 있다는 우려에, 주요 기술주의 실적 악화 전망까지 겹치면서 폭락했습니다.

여기에 국내 각종 경제 지표와 상장 기업의 실적 전망 역시 좀처럼 개선 조짐을 보여주지 못하는 만큼, 4분기 주식시장이 밝지만은 않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조연주 / NH투자증권 연구원 : 조금 과도하게 공포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코스피가 급격하게 상승할 수 있는 여건은 아니지만, 추가로 하락할 가능성도 적기 때문에 지수가 떨어진 박스권 흐름을 예상합니다.]

증권가에서는 일단 코스피 지수가 2,100선에서 등락을 거듭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또 일본 닛케이225지수가 3.89% 떨어지는 등 중국과 홍콩을 비롯한 아시아 주요 국가의 증시도 동반 하락했습니다.

YTN 조태현[chot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