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사회
    경찰, 단체장 수사 이송 거부...재지휘 건의

    CLOSE


    경기지역 기초단체장의 수뢰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관할 지역으로 사건을 이송하라는 검찰의 지휘를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경찰청은 첩보를 입수해 1년 이상 수사해 왔던 사건을 다른 경찰서로 이송할 경우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어려워진다며 검찰에 재지휘를 요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중앙지검과 수원지검의 지휘를 받아 경찰청이 직접 수사를 하면서, 지역 경찰서에 있는 관련 사건도 이송받았다며, 검찰의 지휘가 일관성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올해 들어 검찰이 경찰청에서 직접 수사하는 사건을 관할 지역으로 이송하라고 지휘한 경우는 경찰관이 검사를 고소한 사건 등 모두 3건이지만, 경찰이 재지휘 건의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수원지검은 이달 초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경기지역 기초단체장의 수뢰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계좌 추적 영장을 신청하자, 관할 경찰서로 사건을 보내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정미 [smiling37@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만우절 광고 믿었다가 고급 승용차 '횡재'

    만우절 광고 믿었다가 고급 승용차 '횡재'
    어제가 만우절이었는데요. 이를 기념해 터무니없는 광고가 쏟아져 나온 날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뉴질랜드에서 한 여성이 만우절 광고를 정말 믿었다가 뜻밖의 횡재를 했다고 합니다. 어떤 사연일까요? 뉴질랜드 오클랜드에 있는 한 자동차 대리점입니다. 이른 아침부터 손님 두 명이 자동차 대리점을 찾아왔습니다. 만우절에 발간된 신문 광고를 본 뒤 대리점을 방문한 건데요.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