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찰, 단체장 수사 이송 거부...재지휘 건의
경기지역 기초단체장의 수뢰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관할 지역으로 사건을 이송하라는 검찰의 지휘를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경찰청은 첩보를 입수해 1년 이상 수사해 왔던 사건을 다른 경찰서로 이송할 경우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어려워진다며 검찰에 재지휘를 요청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중앙지검과 수원지검의 지휘를 받아 경찰청이 직접 수사를 하면서, 지역 경찰서에 있는 관련 사건도 이송받았다며, 검찰의 지휘가 일관성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올해 들어 검찰이 경찰청에서 직접 수사하는 사건을 관할 지역으로 이송하라고 지휘한 경우는 경찰관이 검사를 고소한 사건 등 모두 3건이지만, 경찰이 재지휘 건의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수원지검은 이달 초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경기지역 기초단체장의 수뢰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계좌 추적 영장을 신청하자, 관할 경찰서로 사건을 보내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정미 [smiling37@ytn.co.kr]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北, "남측 단호한 징벌로 다스릴 것"

北, "남측 단호한 징벌로 다스릴 것"
[앵커] 북한은 남북관계의 대전환을 가져오기 위한 역사적 조치들에 남한이 계속 도전할 경우 단호한 징벌로 다스릴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미군사훈련과 대북전단 살포가 중단되지 않으면 남북대화도 없다는 최후통첩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김호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화와 협상을 거론하던 북한이 다시 돌연 남측을 위협하고 나섰습니다. 북한은 국방위원회 정책국 성명을...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