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찰 성범죄 조사단, 법무부 압수수색 ...부장검사 이틀째 조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2-13 19:25
앵커

검찰 내 성범죄 사건 조사단이 서지현 검사 관련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법무부를 전격 압수 수색했습니다.

조사단은 또 후배 여검사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해 이틀째 조사하고 있습니다.

임종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 조사단이 법무부 검찰국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국은 검찰 직원들의 인사를 담당하는 실국으로, 조사단은 서지현 검사의 인사와 감사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앞서 서 검사는 지난 2010년 안태근 전 검사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하고 문제를 제기하자 보복성 인사와 감사가 뒤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사단은 서 검사의 진술을 토대로 관련 자료를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습니다.

산하기관인 검찰이 법무부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사건의 당사자인 안태근 전 검사장 소환이 임박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사단은 그동안 조사를 통해 안 전 검사장을 피의자로 특정할 만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따라 조사단은 안 전 검사장을 공개 소환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긴급체포된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김 모 부장검사에 대한 조사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김 검사는 지난달 노래방에서 후배 여검사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습니다.

조사단은 김 검사가 사건을 무마하려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YTN 임종열 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