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입개편 공론화...시민 4백 명에 맡긴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5-16 22:32
앵커

현재 중학교 3학년이 치르게 될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을 위한 공론화 절차가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습니다.

공론화위원회는 국민 참여를 최대화하고 최종 결정은 시민 400명 손에 맡기기로 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입제도개편공론화위원회가 한국방송통신대학에 터를 잡았습니다.

사무소 마련과 함께 대입제도 개편을 위한 공론화 절차도 본격적으로 발을 뗐습니다.

[김영란 / 대입제도개편공론화위원회 위원장 : 공론화 추진 방향은 공정성, 중립성, 책임성, 투명성 확보입니다. 이를 위해 공론화 과정에 전문가와 이해관계자, 일반 국민에게 공평한 참여 기회를 부여하고….]

현재 진행되는 국민 간담회를 통해 공론화 범위가 정해지면 이후 절차는 크게 세 단계로 나뉩니다.

다음 달부터 공론화 의제 선정에 들어가고 대국민 토론회와 시민참여형 조사가 차례로 이어집니다.

먼저, 학생과 학부모, 전문가 등이 모여 수시와 정시를 통합할지, 수능을 절대평가로 바꿀지 등 여러 개편 시안을 만듭니다.

시안이 정해지면 이를 토대로 토론회를 열어 의견을 수렴하고 학생 의견도 별도로 듣습니다.

[한동섭 / 대입제도개편공론화위원회 대변인 : 학생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기 위해 미래세대 토론회를 별도로 개최합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의 대입제도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그 내용을 정리해 최종보고서에 담을 계획입니다.]

최종 여론 수렴은 선발된 시민참여단 400명 손에 맡겨지고 토론을 거친 뒤 설문조사를 통해 결정됩니다.

공론화위원회는 이런 절차를 거쳐 오는 8월 초까지 조사 결과를 대입제도개편 특별위원회에 전달할 방침입니다.

이후 특별위원회는 대입제도 권고안을 마련하고 국가교육회의를 거쳐 교육부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YTN 최아영[cay2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