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제보이거실화냐] 성범죄를 전시하는 박물관, ‘부끄러움은 관람객 몫’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08 08:00
'여교사 치마 속을 거울로 들여다보는 남학생'
'여성 공중 화장실을 훔쳐보는 남성'
'파란 팬티. 분홍팬티, XX 팬티, 바닥에 거울을 보세요^^'

불법 음란물 사이트에서나 볼 법한 문구들. 하지만 국내 한 성 박물관의 후기에 등장하는 작품입니다. 한 관람객이 SNS에 업로드한 사진에는 믿을 수 없는 풍경의 조형물이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다른 몇 관람객들도 '입장료가 아깝다'는 댓글을 달며 성범죄를 희화화한 전시물에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는데요.

해학과 에로티시즘을 표방한다는 국내 성 박물관들. 과연 어떤 곳이 예술과 해학이라는 이름으로 범죄물을 전시하고 있을까요? 영상으로 함께 살펴보겠습니다.

YTN PLUS 함초롱PD
(jinchor@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