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부모들 "'죄인 된 심정...대책 세워달라" 호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14 19:26
앵커

서울 상도 유치원 학부모들이 교육청과 동작구청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자신들을 죄인이라며 눈물 흘린 부모들은 아이들이 안정된 돌봄과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은 옷을 입은 상도 유치원 학부모 30여 명이 서울 교육청 앞에 모였습니다.

정든 유치원 건물이 무너지고 철거되는 모습을 봐야 했던 아이들 앞에서 죄인 된 심정이라고 학부모들은 호소합니다.

[임하나 / 상도 유치원 학부모 : 저희는 직장을 다녀야 하고, 일을 해야 하기에 힘들어하는 아이를 다독여 붕괴된 건물 옆 마련된 임시 유치원에 등원시킬 수 밖에 없는 아이들 앞에 죄인들입니다.]

이틀 전부터 건물 벽에 균열이 생기는 등 심각한 상황에서도 감리자의 안전하다는 말에 돌봄을 고려해 휴업하지 않았다는 말에는 가슴이 무너집니다.

[임하나 / 상도 유치원 학부모 : 그렇게 위험하다면 위험했다면 그 부분을 미리 알려줬다면 아이의 안전을 위한 선택은 할 수 있지 않았을까요? 그 부분은 굉장히 참담하게 느껴집니다.]

사고 발생 일주일도 지났지만 관계 당국이 책임 있는 대책을 내놓지 않자 교육감을 만나겠다며 달려온 것입니다.

우여곡절 끝에 교육감 면담이 성사되자 참아왔던 울분과 호소가 이어집니다.

[상도 유치원 학부모 : 아이들은 지금도 밤에 잠을 못 자고 있어요. 꿈을 꿔요. 꿈을 꿔서 밤에 유치원이 무너졌는데 엄마가 옆에 있어서 정말 다행이었다고….]

[상도 유치원 학부모 : 아이들이 죽을 뻔했어요. 행정당국의 안일한 대처가 지금 아이들이 살아남았다고 그대로 계시면 안 된다는 거에요.]

학부모들은 유치원 운영 계획과 향후 대책을 수립해줄 것과 학부모와 서울시교육청, 동작구청이 참여하는 공동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며 18일 정오까지 서면 답변을 제시했습니다.

조희연 교육감은 학부모 마음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소통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조희연 / 서울시 교육감 : 지금 상도 유치원에서 받았던, 공립유치원 수준의 교육, 이걸 졸업할 때까지 받도록 하겠다, 제가 원칙적으로 말씀드리겠습니다.]

상도 유치원생 119명은 돌봄과 휴원으로 나뉜 일주일을 보내고 월요일부터는 상도초등학교 교실로 정식 등원하게 됩니다.

YTN 김지영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