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풍'에 '화냥기' 빗댄 이외수 "여성비하 의도 없었다"
'단풍'에 '화냥기' 빗댄 이외수 "여성비하 의도 없었다"
Posted : 2018-10-11 15:15

작가 이외수가 단풍을 '화냥년'에 빗대어 묘사했다가 논란이 커지자 해명했다.

이외수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단풍 사진과 함께 짤막한 글귀를 지어 올렸다. 그는 단풍을 '저 년'으로 호칭하며 자신을 버리고 간 여성에 비유했다. 이외수는 단풍이 흐드러지게 핀 모습을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 화냥기를 드러내 보인다'고 묘사했다.

"단풍. 저 년이 아무리 예쁘게 단장을 하고 치맛자락을 살랑거리며 화냥기를 드러내 보여도 절대로 거들떠보지 말아라. 저 년은 지금 떠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명심해라. 저 년이 떠난 뒤에는 이내 겨울이 닥칠 것이고 날이면 날마다 엄동설한, 북풍한설, 너만 외로움에 절어서 술독에 빠진 몰골로 살아가게 될 것이다."


이 글에는 수많은 질타의 댓글이 달렸다. 시대착오적이고 여성혐오적인 시선이 글에 드러나 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화냥년은 병자호란 때 오랑캐에게 끌려갔던 환항녀(還鄕女)들이 오랑캐의 성(性)노리개 노릇을 했다며 비하한데서 유래한 말이기 때문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외수는 "글에 쓴 화냥기라는 표현은 단풍의 비극적이면서도 해학적이면서 단풍의 처절한 아픔까지를 함유한 단어를 선택하려는 의도에 근거를 두고 있다"고 SNS에 해명했다.

그는 "시대의 흐름을 읽지 못한다는 둥 여성을 비하했다는 둥 하는 비난은 제 표현력이 부족한 결과로 받아들이겠다"며 "여성을 비하할 의도나 남성 우월을 표출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YTN PLUS 정윤주 기자(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