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 > 국제
    주중 대사관 "중국 내란 조짐...이상 징후 없어"

    CLOSE


    보시라이 중국 충칭 전 서기의 신병처리를 두고 중국에서 내란 조짐이 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주중 한국 대사관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대사관 측은 베이징 시내 중심가는 평소와 같은 분위기며 이상 징후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에 본사를 둔 중화권 신문, 대기원시보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규군이 베이징으로 진입했으며 중국에 내란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중국 고위층이 보시라이 전 서기의 최종적인 신병 처리를 두고 심각한 의견 대립이 벌어졌으며 특히 원자바오 총리와 저우융캉 당정치국 상무위원이 날선 대립을 보이며 분열 직전에 이르렀다고 전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너무 뜨겁다"…30대 가장의 마지막 전화

    "너무 뜨겁다"…30대 가장의 마지막 전화
    [앵커] 화재 현장에서 숨진 경비원은 신고를 한 뒤 다시 현장을 확인하러 들어갔다 변을 당했습니다. 책임감이 누구보다 강했던 30대 가장은 숨지기 직전 임신한 아내와 나눈 마지막 전화 통화에서 '너무 뜨겁다'는 말을 남기고 떠나 주변 사람들을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습니다. 차유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비원 34살 윤 모 씨는 오전 7시쯤 창고 내 엘리베이터에서 발견됐습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