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뉴스 > 국제
    주중 대사관 "중국 내란 조짐...이상 징후 없어"

    보시라이 중국 충칭 전 서기의 신병처리를 두고 중국에서 내란 조짐이 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주중 한국 대사관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대사관 측은 베이징 시내 중심가는 평소와 같은 분위기며 이상 징후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에 본사를 둔 중화권 신문, 대기원시보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규군이 베이징으로 진입했으며 중국에 내란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중국 고위층이 보시라이 전 서기의 최종적인 신병 처리를 두고 심각한 의견 대립이 벌어졌으며 특히 원자바오 총리와 저우융캉 당정치국 상무위원이 날선 대립을 보이며 분열 직전에 이르렀다고 전했습니다.
    이벤트 응모작
    전체보기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단독] "'외교부 간부 부하 직원 성폭행' 증거 나와"

    [단독] "'외교부 간부 부하 직원 성폭행' 증거 나와"
    [앵커] 얼마 전 외교부 간부가 해외 출장 도중 부하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여직원이 가져온 이불에서 이 간부의 DNA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유력한 성폭행 증거로 보고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강진원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외교부 4급 공무원인 A씨는 지난 2월, 국제회의 참석을 위...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