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국제
    주중 대사관 "중국 내란 조짐...이상 징후 없어"

    보시라이 중국 충칭 전 서기의 신병처리를 두고 중국에서 내란 조짐이 있다는 한 언론 보도에 대해 주중 한국 대사관측은 사실 무근이라고 일축했습니다.

    대사관 측은 베이징 시내 중심가는 평소와 같은 분위기며 이상 징후는 전혀 찾아볼 수 없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미국에 본사를 둔 중화권 신문, 대기원시보는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규군이 베이징으로 진입했으며 중국에 내란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신문은 중국 고위층이 보시라이 전 서기의 최종적인 신병 처리를 두고 심각한 의견 대립이 벌어졌으며 특히 원자바오 총리와 저우융캉 당정치국 상무위원이 날선 대립을 보이며 분열 직전에 이르렀다고 전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