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경찰, 비무장 대학생에게 100발 총격
미국에서 경찰이 비무장 대학생에게 100여 발의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해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로스앤젤레스 북부 노스리지의 한 고속도로에서 과속으로 경찰 추적을 받던 19살 압둘 아리안이 차에서 내려 도망치다 경찰관으로부터 100여 발의 총격을 받고 숨졌습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아리안이 경찰의 투항 권고를 무시하고 도주하면서 경찰을 향해 두 손을 뻗어 총을 쏘는 듯한 행동을 취해 어쩔 수 없이 사격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911 전화 녹음에는 아리안이 "나는 총을 갖고 있다"면서 "경찰을 쏘겠다"고 말한 내용이 들어 있었으나, 현장 조사 결과 아리안은 무기를 갖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이민 온 아리안의 유가족은 로스앤젤레스 시를 상대로 1억 2천만 달러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서울 강동경찰서는 주식 전문가 행세로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로또 1등 당첨자, 52살 김 모 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3년 로또 1등에 당첨돼 받은 242억 원을 5년 만에 탕진한 뒤, 인터넷 채팅에서 만난 피해자 51살 정 모 씨에게서 투자금 명목으로 1억 2천만 원을 받아 챙기는 등 2차례에 걸쳐 1억 4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