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경찰, 비무장 대학생에게 100발 총격
미국에서 경찰이 비무장 대학생에게 100여 발의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해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로스앤젤레스 북부 노스리지의 한 고속도로에서 과속으로 경찰 추적을 받던 19살 압둘 아리안이 차에서 내려 도망치다 경찰관으로부터 100여 발의 총격을 받고 숨졌습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아리안이 경찰의 투항 권고를 무시하고 도주하면서 경찰을 향해 두 손을 뻗어 총을 쏘는 듯한 행동을 취해 어쩔 수 없이 사격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911 전화 녹음에는 아리안이 "나는 총을 갖고 있다"면서 "경찰을 쏘겠다"고 말한 내용이 들어 있었으나, 현장 조사 결과 아리안은 무기를 갖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이민 온 아리안의 유가족은 로스앤젤레스 시를 상대로 1억 2천만 달러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전작권 전환 2020년대 중반 이후로 연기

전작권 전환 2020년대 중반 이후로 연기
[앵커] 한국과 미국이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 연례안보협의회에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조건에 기반한 전환으로 변경하는 내용의 양해각서에 합의했습니다. 이로써 내년 12월로 예정돼 있었던 전작권 전환은 2020년대 중반 이후로 연기됐습니다. 뉴욕 특파원 연결합니다. 김원배 특파원! 한미 연례 안보협의회가 현재 계속 진행되고 있는 건가요? [기자] 회담은 잠시 전 시작됐습...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