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경찰, 비무장 대학생에게 100발 총격
미국에서 경찰이 비무장 대학생에게 100여 발의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해 경찰의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로스앤젤레스 북부 노스리지의 한 고속도로에서 과속으로 경찰 추적을 받던 19살 압둘 아리안이 차에서 내려 도망치다 경찰관으로부터 100여 발의 총격을 받고 숨졌습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아리안이 경찰의 투항 권고를 무시하고 도주하면서 경찰을 향해 두 손을 뻗어 총을 쏘는 듯한 행동을 취해 어쩔 수 없이 사격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공개한 911 전화 녹음에는 아리안이 "나는 총을 갖고 있다"면서 "경찰을 쏘겠다"고 말한 내용이 들어 있었으나, 현장 조사 결과 아리안은 무기를 갖고 있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이민 온 아리안의 유가족은 로스앤젤레스 시를 상대로 1억 2천만 달러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프랑켄슈타인 호박'에 '사이코 호박등'까지

'프랑켄슈타인 호박'에 '사이코 호박등'까지
[앵커] 미국에서는 '핼러윈데이'만 되면 갖가지 기괴한 호박들이 등장하는데요. 올해는 대표적인 공포영화의 주인공과 명장면을 되살린 호박과 호박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교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핼러윈데이'를 맞아 로스앤젤레스 북쪽의 한 유기농 농장이 내놓은 호박입니다. 이른바 '펌킨슈타인', 프랑켄슈타인을 닮은 호박입니다. 재배 때부터 플라스...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