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FBI, 도청 주장 쐐기!...'내통' 수사 공식화
    FBI, 도청 주장 쐐기!...'내통' 수사 공식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증거가 없는데도, 수긍하지 않고 있는 트럼프 정권의 '오바마 도청 주장'에 대해 미 연방수사국, FBI가 쐐기를 박았습니다.

    아울러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 간의 유착 여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임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LA 김기봉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지난해 미 대선을 11일 남겨두고 힐러리 후보의 이메일을 재수사하겠다고 발표해 트럼프 승리의 1등 공신이 된 제임스 코미 FBI 국장.

    트럼프는 그를 공개적으로 칭찬하며 유임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1월 22일) : 제임스 코미 국장 나오세요. 이 사람 요즘 나보다 더 유명해….]

    하지만 이번엔 FBI의 칼날이 트럼프를 향했습니다.

    근거가 없다는 상하원 정보위의 발표에도 수긍하지 않던 '도청' 주장에 대해 정보기관으로서 쐐기를 박은 것입니다.

    [제임스 코미 / 美 FBI 국장 : 대통령의 도청 주장 트윗 글을 뒷받침할 근거가 없습니다. 우리 조직 내부도 면밀히 살펴봤습니다. 아울러 법무부도 아무 근거가 없다는 같은 답변이라며 저에게 대신 알려달라고 했습니다.]

    아울러 어물쩍 넘어가는 듯 보였던 러시아와 트럼프 캠프 간의 내통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공식화했습니다.

    [제임스 코미 / 美 FBI 국장 : 지난 대선에 러시아 정부의 개입 시도 여부를 수사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이 수사는 러시아 정부와 트럼프 캠프 사이의 개인적인 연계 여부에 대한 것도 포함합니다.]

    이미 마이클 플린 국가안보보좌관이 러시아와 내통 혐의로 물러났는데, 수사 결과에 따라 파장이 커질 수 있습니다.

    한술 더 떠 트럼프 대통령 당선의 정통성 논란으로 번질 수도 있습니다.

    도청 주장의 역풍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7%로 떨어졌습니다.

    취임 두 달 시점 기준 역대 미 대통령 가운데 최저치인데, '트럼프케어' 의회 처리와 고서치 대법관 후보의 인준 절차가 무거운 부담으로 남아있습니다.

    LA에서 YTN 김기봉[kgb@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