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北, 말레이서 김정남 암살사건 독자 조사 착수"
    김정남 암살 사건에 대한 공동 수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북한이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독자적으로 사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싱가포르 뉴스 매체인 채널뉴스아시아는 김정남 암살 혐의로 기소된 인도네시아인 시티 아이샤가 거주했던 쿠알라룸푸르 외곽에서 최근 그의 지인을 찾는 북한 요원들의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현지 미용실 점주는 "북한 요원들이 자신들이 평양에서 왔으며, 정치적 음모를 조사한다고 말했으며 가게를 차례로 돌면서 시티 아이샤의 친구들을 찾았다"고 전했습니다.

    시티 아이샤는 최근까지 이 지역에서 스파 마사지사로 일하다, 북한인 리지우에게 몰래카메라 출연을 제의받고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측은 지난달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이 살해된 사실이 공개된 이후 국제적인 논란이 일자 말레이시아 경찰에 공동 수사를 요구했으나 단번에 거절당했습니다.

    그런데도 북측이 독자적 조사에 나선 것은 자국에 '적대세력'이 이번 사건을 날조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근거를 수집하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북한 측은 지금껏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란 인물은 존재하지 않으며, 사망자는 김정남이 아닌 '김 철'이란 이름의 평범한 북한 시민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