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EU "북핵 협상, 단계적 접근 필요"
    EU "북핵 협상, 단계적 접근 필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윤제 서강대 교수를 비롯한 문재인 대통령의 유럽연합, EU·독일 특사단이 EU 고위 관리들을 면담하고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습니다.

    EU 지도부는 이란 핵 협상 경험을 바탕으로, 북핵 협상도 단계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브뤼셀 EU 본부를 방문한 조윤제 특사단 일행은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북핵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학생 운동을 하다 투옥된 경험이 있는 투스크 EU 의장은 먼저, 삶의 궤적이 자신과 비슷한 문 대통령을 좋아한다고 덕담을 건넸습니다.

    이어, 오는 7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 G20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과 회담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모게리니 EU 외교안보 고위 대표는 북핵 문제에 무게를 두고 조언을 건넸습니다.

    이란 핵 협상에서 얻은 교훈을 바탕으로 한꺼번에 많은 것을 얻으려 하지 말고 단계적 접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란 핵 협상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슈미트 대외관계청 사무총장도 북핵 해결은 제재만으로 안 되고 유인책을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또, 상대방에게 모욕을 주지 말고 체면을 살려주는 게 중요하며, 협상 목적이 정권 교체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하는 게 좋다고 전했습니다.

    EU 측은 특히 대북 정책에서 한국이 오너십을 갖고 적극적·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 이는 문 대통령의 정책과 일치하는 것이라고 조윤제 특사는 평가했습니다.

    또, 새 정부가 이번에 특사를 보낸 것을 EU 측이 높이 평가하고 각별하게 맞이했다고 전했습니다.

    YTN 박병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