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北 "트럼프 평화 원하면 정전협정·적대정책 폐기하라"
    北 "트럼프 평화 원하면 정전협정·적대정책 폐기하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북한과 평화를 만들길 원한다." "북한의 체제를 보장하겠다." 최근 미국 정부가 발신한 메시지죠.

    그러자 북한은 정전협정을 폐기하고 대북 적대시 정책부터 철회하라며 맞받아쳤습니다.

    워싱턴에서 김희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김인룡 유엔 북한 차석대사가 한 달여 만에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모든 문제의 근원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이라며 철회하지 않으면 핵 능력을 급속히 증강하겠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김인룡 / 北 유엔 차석대사 : 북한은 고도로 정밀화, 다종화된 핵무기를 계속 개발해나갈 것입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의 평화를 원한다면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라고 압박했습니다.

    [김인룡 / 北 유엔 차석대사 : 도널드 트럼프와 트럼프 정부가 진정으로 새로운 대북 정책을 취하고 싶다면 북미 간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해야 합니다.]

    미국이 대화하려는 모양새를 보여왔지만 중요한 것은 말이 아니라 행동이라며 항공모함이 전개된 대규모 군사훈련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 차석대사는 또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의 북한 배후설은 '웃기는 주장'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 차석대사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홍석현 특사를 만나, 조건이 되면 북한과 평화를 만들 의향이 있다고 말한 데 대한 반응으로 해석됩니다.

    트럼프 정부가 대북 체제 보장을 강조하고, 핵실험을 전면 중단하면 대화할 뜻을 밝혔지만 북한은 핵 포기는 없다는 입장을 명백히 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YTN 김희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