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호흡곤란 일으켜 병원 간 여성, 허파에서 '고추' 발견돼...
호흡곤란 일으켜 병원 간 여성, 허파에서 '고추' 발견돼...
Posted : 2018-01-12 17:35

극심한 고열과 끔찍한 두통에 시달리던 여성의 몸에서 6년이나 지난 '고추'가 발견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중국 쓰촨성 퉁촨에 사는 41세 여성. 호흡곤란을 비롯해 고열 등으로 고통스러워하던 그는 결국 병원을 찾았다. 병원 측은 X 레이 촬영을 통해 우측 폐 깊은 곳에서 이상한 이물질을 발견했다.

호흡곤란 일으켜 병원 간 여성, 허파에서 '고추' 발견돼...

확인 결과 그것은 약 1인치(2.54cm) 크기의 작은 고추였다. 주치의 루오 이풍(Luo Lifeng) 씨는 "구강을 통한 관 삽입을 통해 이를 제거하려 했지만, 고추가 폐 너무 깊은 곳에 있어 수술을 감행했다"고 밝혔다.

루오 씨에 따르면 수술 도중 폐 하단에서 세균 감염도 확인돼 치료를 함께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환자가 고추를 먹던 도중 실수로 고추를 들이마셨지만, 이를 느끼지 못하고 잊어버린 채로 살아온 것 같다고 추정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Asia Wire]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