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프랑스 호우피해 속출...하루에 두 달 치 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6-13 01:09
프랑스에서 두 달 치 비가 하루에 쏟아지면서 호우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근교 센에마른 지방에는 11일과 12일 사이 24시간 동안 81.8㎜의 비가 내려 평년의 50일 수준의 비가 하루 만에 쏟아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파리 근교 오를리에는 같은 시간 66㎜의 비가 내렸는데 이는 예년 평균 47일간의 강우량입니다.

프랑스에서는 12일 오전 현재 전국 22개 도에 호우경보가 발령됐습니다.

이번 호우 속에 철로 밑 지반이 약해지면서 파리 시내와 근교도시를 잇는 교외 급행선 철도가 탈선하는 등 전국 곳곳에 폭우에 따른 침수피해가 속출했습니다.

프랑스는 지난달과 이달 초까지 폭우와 낙뢰 등이 평년보다 크게 늘면서 이상기후 징후를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주에는 프랑스 전국에서 폭우에 따른 사망자가 4명 발생했고, 지난달에는 전국에서 낙뢰가 18만 건 발생해 평년의 세 배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