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日 고노 전 장관 "북한에 식민지배 사과부터 해야"
Posted : 2018-06-13 21:34
일본 정부가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모색하는 가운데 일본의 원로 정치인이 아베 정권에 대해 쓴소리를 했습니다.

'고노 담화'로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인정했던 고노 요헤이 전 관방장관은 아베 정권을 향해 "과거 식민지배에 대해 북한에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쓴소리를 했습니다.

고노 전 장관은 오늘(13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강연회에서 "한국에는 사죄하고 경제지원을 했지만, 북한과는 국교도 없어서 그렇게 못했다며 "한국과 비슷한 정도의 사죄와 경제지원을 북한에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고노 전 장관은 또 '납치문제 해결 없이 북한과 국교정상화는 있을 수 없다'고 강조하고 있는 아베 총리의 대북 정책에도 고언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그는 "일본이 국교도 정상화하지 않고 식민지 문제도 처리하지 못한 국가에 대해 그저 (납치 피해자를) 돌려달라고만 해서는 문제는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