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쌍둥이 임신한 67세 할머니...中 병원은 '진료 거부'
쌍둥이 임신한 67세 할머니...中 병원은 '진료 거부'
Posted : 2018-08-10 10:45

67세 고령에 쌍둥이를 임신한 중국 여성이 베이징 산부인과에서 진료를 거부당해 실의에 빠졌다.

장 씨라고 알려진 67세 여인은 4년 전, 하나뿐인 아들을 교통사고로 잃었다. 아들은 사망 당시 34세였으며 슬하에 자식이 없었다.

장 씨는 이후 수년 동안 수면제 없이는 잠들지 못했다. 그녀는 미래에 손주를 키우며 여생을 보내길 원했지만 모든 게 수포로 들어갔다. 장 씨는 삶의 의미를 찾기 위해 입양을 하거나 대리모를 고용하려고 했지만 아무것도 성공하지 못했다.

결국 장 씨는 남편과 함께 대만을 방문해 체외 수정을 시도했다. 지난 6월 장 씨는 마침내 수정이 성공해 쌍둥이를 가졌다는 기쁜 소식을 들었다.

부부가 아이를 갖기 위해 쓴 돈은 모두 20만 위안(약 3,300만 원)에 달했다. 그뿐만 아니라, 장 씨는 임신을 견딜 몸 상태임을 증명하기 위해 추운 겨울에 1km 강을 헤엄쳐 건너며 몸을 만들었다.

그러나 베이징 의사들은 모두 장 씨에게 임신 중절 수술을 권유했다. 임신으로 인한 고혈압과 임신중독증을 버텨낼 수 없는 나이라는 이유였다. 다른 병원도 마찬가지였다. 그녀가 찾은 모든 베이징 산부인과 의사들은 산모가 너무 고령이라 아이를 낳아선 안 된다며 진료를 거부했다.

장 씨는 "나는 어떤 법률도 위반하지 않았지만 범죄를 저지른 것처럼 느껴진다"며 "아들을 잃었을 때 아무도 나를 신경 쓰지 않았다. 이제 삶의 의미를 발견했지만 모두가 나를 막는다"고 좌절했다.

만약 장 씨가 출산에 성공한다면 그녀는 중국에서 가장 노령에 출산한 사람으로 기록된다. 현재 중국 기록 보유자는 60세 나이에 쌍둥이를 낳은 솅 하일린이 가지고 있다. 하일린 역시 장 씨와 마찬가지로 유일한 자식이 숨진 뒤 체외 수정을 통해 쌍둥이를 가졌다.

YTN PLUS(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