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박상오 27점...KT 승부 원점

VOD

paly

[앵커멘트]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에서 KT가 전자랜드를 꺾고 1승 1패 균형을 맞췄습니다.

지난 시즌 MVP 박상오가 해결사로 나섰습니다.

이경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기 초반, 박상오의 장거리포가 잇달아 불을 뿜습니다.

박상오는 정확한 3점슛으로 1, 2쿼터에만 16점을 몰아쳤고, KT는 전반을 석 점 차로 앞서며 기선을 잡았습니다.

전자랜드의 반격에 후반 한때 역전까지 허용했지만, 부진하던 조성민이 측면에서 3점포를 꽂아넣어 다시 승부를 뒤집었습니다.

위기의 순간, 해결사는 역시 박상오였습니다.

박상오는 1점 차로 쫓겼던 4쿼터 막판 자유투로 한 점을 추가한 뒤, 결정적인 가로채기에 이은 레이업슛으로 쐐기를 박았습니다.

3점슛 6개 포함 27점을 쏟아부으며 지난 시즌 MVP의 이름값을 톡톡히 했고, 1차전을 내줬던 KT는 5전 3선승제 6강전에서 균형을 맞추며 한숨을 돌렸습니다.

[인터뷰:전창진, KT 감독]
"수비에 대한 부분은 오늘도 많이 노출을 했는데 어쨌든 상대 투맨게임에 대한 부분이 우리가 쉽게 상대한테 흐름으로 넘겨주는 그런 상황들, 쉽게 스위치를 해버리는 그런 상황들 이런 것들이 아마 다시 정리가 돼야 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 공격 기회를 잡았던 전자랜드는 뼈아픈 실책으로 뒤집기에 실패했습니다.

두 팀은 하루를 쉰 뒤, 전자랜드의 홈인 인천으로 자리를 옮겨 월요일 3차전에 들어갑니다.

YTN 이경재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허망한 인생역전' 242억 로또 당첨자 몰락
서울 강동경찰서는 주식 전문가 행세로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로또 1등 당첨자, 52살 김 모 씨를 구속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2003년 로또 1등에 당첨돼 받은 242억 원을 5년 만에 탕진한 뒤, 인터넷 채팅에서 만난 피해자 51살 정 모 씨에게서 투자금 명목으로 1억 2천만 원을 받아 챙기는 등 2차례에 걸쳐 1억 4천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