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전국
압수품 본격 분석...수사 본궤도

VOD

paly

[앵커멘트]

CN 커뮤니케이션즈의 선거비용 사기 혐의 수사가 본궤도에 올랐습니다.

이틀째 압수물을 분석하고 있는 검찰은 관련 증거를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황혜경 기자!

주말인데, 검찰 쪽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리포트]

주말인 오늘도 수사팀은 평상시와 마찬가지로 일찌감치 출근해 압수물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어제까지 목록 정리를 모두 마친 검찰은 오늘과 내일 본격적으로 압수물 분석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 형사 3부 부장검사와 주임 검사 이렇게 두 명이 주축이 돼 CN 커뮤니케이션즈에서 가져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질문]

이르면 다음주쯤에는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을 소환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데 어떻습니까?

[답변]

CN 커뮤니케이션즈가 사실상 이석기 의원 1인 소유의 회사다보니 이 의원 소환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그 시기에 대해서는 검찰측은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일단 압수물 분석이 모두 끝나고 CN 회계 담당자 등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가 이뤄진 다음 고려해야할 사항이라는 겁니다.

따라서 내일까지는 압수물 검토에 집중하고 어느 정도 윤곽이 잡히면 다음주 초에는 CN 관계자들에 대한 소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검찰은 CN 커뮤니케이션즈가 선거비용을 과다 계상해 허위 견적서를 제출한 증거와 관련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와 관련해 선관위에서 돌려받은 비용의 차액을 장만채 전남도교육감 등에 리베이트로 준 정황은 발견된 것이 없다고 말해, 사실상 수사의 초점이 이석기 의원 그리고 CN에 선거홍보를 의뢰했던 정치인들로 향해있음을 암시했습니다.

[질문]

이석기 의원 측은 여전히 잘못이 없다는 입장이지요?

[답변]

어제 검찰이 압수품 가운데 절반 가량을 이석기 의원 측에 돌려줬는데요.

압수품을 돌려받으러 검찰청사를 찾은 CN 커뮤니케이션즈 관계자는 사기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만약 빼돌린 돈이 있다면 이미 예전에 수사를 받지 않았겠느냐고 항변했습니다.

또 이번 수사가 회사에 큰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빨리 마무리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선거업무와 관련해서는, 계약은 실무자들이 하는 경우가 많지만 최종 결재는 이석기 의원이 했다고 말해, CN의 대표시절 이 의원이 선거비용과 결재, 예산 등에 대해 대부분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황혜경[whitepaper@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아동음란물 유포자 잡고 보니 '초등학생'

아동음란물 유포자 잡고 보니 '초등학생'
[앵커] 경찰이 최근 1년 동안 아동 음란물을 유포하거나 소지한 사람을 적발했는데요. 놀랍게도 초등학생이 1/3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적발된 초등학생들은 SNS상에서 인기를 얻기 위해 본인의 음란사진까지 찍어 유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초등학교 4학년 딸을 둔 권 씨는 최근 경찰에서 걸려 온 전화를 받고 깜짝 놀랐습니다. 아이가 ...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