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물 뿌리고 차광막 치고!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3-08-11 17:00
앵커


가마솥 더위에 농민들도 힘겨운 하루를 보냈습니다.

농촌 들녘은 주민들이 외출을 삼가면서 적막감마저 든 가운데 축산농민들은 가축 폐사를 막기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습니다.

김범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연일 이어지는 찜통 더위 때문에 축산농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38도가 넘는 기온에 축사의 닭과 오리가 힘겨워 보입니다.

스프링클러로 연신 물을 뿌려보지만 그때뿐입니다.

[인터뷰:박종수, 축산농민]
"닭들이 가만히 앉아 있으면 죽잖아요. 열기 때문에 죽으니까 일어나게 해서 바람 맞히고 있고..."

더위에는 닭과 오리가 제일 약하지만 조금 더 낫다는 소와 돼지도 우려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전문가들이 나와 폭염 대비 요령을 설명하기도 합니다.

[인터뷰:유용희, 국립축산과학원 박사]
"폭염 예방을 위해서 차광막을 설치한다든지 지붕에 살수장치를 설치한다든지 또는 환기장치를 점검해서..."

농촌은 온열 질환을 막기 위해 외출을 삼가면서 사람을 보기가 힘들 정도였습니다.

[인터뷰:오기평, 축산농민]
"안개 분무기라는 게 있는데 그걸 설치해도 워낙에 덥다 보니까, 사람도 밭일하다가 사망한 분도 계시는데 가축이야 오죽하겠습니까?"

고추 등 밭작물도 불볕 더위에 타들어 갈 듯합니다.

유례없는 폭염으로 사람이나 가축이나 힘들기는 마찬가지인 날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YTN 김범환[kimb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