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신촌에 월세 10만 원대 공공기숙사 생긴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2-07 19:00
앵커

연세대와 서강대, 홍익대, 이화여대 등 대학들이 밀집한 서울 신촌 역세권에 월세 10만 원대 공공기숙사가 생깁니다.

2020년 완공 예정으로 지방 출신 학생들에게 안정적인 주거를 제공하고 학부모들의 경제부담을 줄여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졸업을 앞둔 대학교 4학년 김지수 양이 요즘 자주 찾는 곳은 공공기숙사 도서실.

수업이 없는 날 취업 준비를 위해 이용하고 있습니다.

2014년 서울시가 태안군과 순천시 등 14개 지자체와 함께 건립한 첫 공공기숙사로 현재 해당 지역 출신 대학생 380여 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한 달에 12만 원이면 도서실은 물론 컴퓨터실과 동아리방, 체력 단련을 위한 헬스장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김지수 / 대학교 4학년 (순천, 24살) : 여기가 2인 1실인데 두 명이 사는 거 같지 않게 방이 두 개로 나누어져 있어서 독립적인 개인의 공간을 보장받을 수 있다는 점이 좋은 거 같습니다.]

[김지수 / 대학교 4학년 (광양, 27살) : 여름에 에어컨을 무제한으로 쓰고 겨울에도 따뜻하게 쓸 수 있다는 게 아마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연세대와 서강대, 홍익대, 이화여대 등 대학들이 밀집한 신촌 근처에 두 번째 공공기숙사가 생깁니다.

주변 시세와 비교해 60%에서 많게는 80% 저렴한 보증금 100만원, 월세 10만원대로 역세권 청년주택을 확보해 공급합니다.

120명이 입주하는 공공기숙사에는 세탁실과 주방 등 공유 공간과 가족이나 친구가 찾아왔을 때 머물 수 있는 게스트하우스가 설치되고 스터디카페와 창업지원공간 등 청년 커뮤니티 시설도 함께 들어섭니다.

서울시는 2020년 완공을 목표로 민간사업자인 이랜드와 강원도 삼척과 경북 고령, 경남 창녕 등 6개 지자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박원순 / 서울시장 : 서울의 청년, 대학생들이 주택난 때문에 굉장히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오죽하면 '지옥고'라는 말이 나왔겠습니까? 지하방, 옥탑방, 고시원.]

서울시는 대학생들의 안정적인 주거를 위해 앞으로 지자체와 함께 역세권 청년주택을 활용한 공공기숙사를 점차 확대할 예정입니다.

YTN 김선희[sunny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