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죽었다 살아난 한 표...당선인 바뀔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7-11 22:27
앵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한 표 차로 낙선한 충남 청양군 의원 후보가 선관위에 재검표를 요청했다는 소식 전해드린 적 있는데요.

결국, 선관위가 무효표였던 한 표를 유효표로 번복했습니다.

법적 소송이 끝나야 확정되겠지만, 당선인이 바뀌는 사태가 벌어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이문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허용석 / 충청남도 선관위원장 : 원결정과 달리 임상기 후보자의 유효표임을 결정한다.]

무효 처리됐던 한 표가 유효표로 바뀐 순간입니다.

임상기 후보 투표란 아래 찍힌 인주 자국.

청양군 선관위는 이를 기표 용구 흔적으로 봤지만, 소청을 받아들인 충청남도 선관위는 의미 없는 자국으로 판단했습니다.

이로써 낙선했던 임 씨와 김종관 당선인의 득표수가 1,398표로 같아졌습니다.

동점일 경우 연장자가 당선되는 선거법에 따라 청양군 의원 당선인은 뒤바뀔 수 있는 상황이 됐습니다.

임 씨가 생일이 앞서기 때문입니다.

[임상기 / 재검표 소청 제기자 : 현명하게 판결해주신 충청남도 선관위 위원장님, 위원님들, 같이 욕보신 사무원님들 진심으로 고맙고…]

반대로 당선증을 반납할지 모를 처지가 된 김 씨는 선관위가 집권당 후보에게 유리한 결정을 내렸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종관 / 청양군 의원 당선인 : 이런 지방선거에까지 정당 차원에서 관여하고 개입해서는 문제 있다. 저 개인적으로는 무소속입니다. 저는 어느 곳에서도 도와줄 당이 없습니다.]

김 씨는 법원에 선관위 결정을 무효화 해달라고 곧 소송을 제기할 계획입니다.

최종 판결 때까지 김 씨의 군의원 신분은 그대로 유지되지만 대법원에서 선관위 결정이 확정되면 당선인이 바뀌게 됩니다.

YTN 이문석[mslee2@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