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뉴스 > 사회
    기획사 대표·男 아이돌, 女 연습생 '집단 성폭행'

    VOD

    paly

    [앵커멘트]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의 연습생 성폭행 사건에 소속 아이돌그룹 멤버와 성인 가수도 가담한 정황이 드러나 수사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구속된 회사 대표와 함께 연습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청담동에 있는 연예기획사.

    회사 대표 51살 장 모 씨가 회사 안에서 연예인 지망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뒤로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경찰은 구속된 장 씨 외에 소속 아이돌그룹 멤버 2명과 장 씨의 지인으로 알려진 가수 한 명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장 씨처럼 회사 안에서 최음제를 먹이는 등의 수법으로 가수나 연예인 지망생을 성폭행한 혐의입니다.

    이들은 장 씨의 지시를 받거나 장 씨와 함께 지하 연습실 등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적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해당 아이돌그룹 멤버는 10대 때부터 범행에 가담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장 씨가 CCTV를 통해 범행 장면을 지켜봤다는 진술이 나와 경찰은 CCTV 내용을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장 씨가 기획사 대표 신분을 이용해 모든 범행을 기획하고, 폭력조직 출신이라고 내세우며 피해자들을 협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10대 청소년 2명과 신인 여배우를 비롯해 모두 11명.

    경찰은 장 씨의 범행이 4년에 걸쳐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피해자가 더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딸 친구 머리에 총 겨눈 이유가…'빗나간 모정'

    딸 친구 머리에 총 겨눈 이유가…'빗나간 모정'
    자신의 딸과 몸싸움을 벌이던 딸의 친구에게 총을 겨눈 미국 여성이 검거됐습니다. 지난 24일 오후 텍사스주 패서디나의 한 학교에서 14살 난 소녀 두 명이 몸싸움을 벌였습니다. 딸을 데리러왔다가 싸움을 목격한 비리디아나 알바레즈는 딸을 돕기 위해 가지고 있던 총을 딸 친구의 머리에 겨눴습니다. 알바레즈는 경찰에 검거됐고 가중 폭행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알바레즈...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