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기획사 대표·男 아이돌, 女 연습생 '집단 성폭행'

VOD

paly

[앵커멘트]

유명 연예기획사 대표의 연습생 성폭행 사건에 소속 아이돌그룹 멤버와 성인 가수도 가담한 정황이 드러나 수사가 확대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구속된 회사 대표와 함께 연습생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울 청담동에 있는 연예기획사.

회사 대표 51살 장 모 씨가 회사 안에서 연예인 지망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뒤로 사람들의 발길이 뚝 끊겼습니다.

경찰은 구속된 장 씨 외에 소속 아이돌그룹 멤버 2명과 장 씨의 지인으로 알려진 가수 한 명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장 씨처럼 회사 안에서 최음제를 먹이는 등의 수법으로 가수나 연예인 지망생을 성폭행한 혐의입니다.

이들은 장 씨의 지시를 받거나 장 씨와 함께 지하 연습실 등에서 집단 성폭행을 한 적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해당 아이돌그룹 멤버는 10대 때부터 범행에 가담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장 씨가 CCTV를 통해 범행 장면을 지켜봤다는 진술이 나와 경찰은 CCTV 내용을 정밀 분석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장 씨가 기획사 대표 신분을 이용해 모든 범행을 기획하고, 폭력조직 출신이라고 내세우며 피해자들을 협박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10대 청소년 2명과 신인 여배우를 비롯해 모두 11명.

경찰은 장 씨의 범행이 4년에 걸쳐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피해자가 더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속보]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징후"

[속보] "북한 영변 원자로 재가동 징후"
북한이 지난해 8월 이후 5개월 동안 가동이 중단됐던 영변의 5메가와트 원자로를 재가동을 시도 중인 것으로 추측된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 38노스가 전했습니다. 38노스는 최근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영변 핵시설 중에서 원자로와 터빈이 있는 건물 지붕에 눈이 녹아 흘러 내리고 있고 뜨거운 물이 강으로 흘러 들어가는 등의 변화가 관측됐다고 설명했습니다. 38노스는 이런 변화는 원...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