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 프로그램 > SNS세상
    50대 청소부, 자신이 일하던 컬럼비아대 우등 졸업

    CLOSE

    VOD

    paly

    미국 아이비리그 명문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청소부로 일하고 있는 50대 중년 남성이 우수한 성적으로 일터인 컬럼비아대를 졸업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주인공은 유고슬라비아 난민 출신의 52살 가츠 필리파 씨로, 고전문학 학사 학위를 받아 20대 학생들과 함께 학사모를 쓰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필리파 씨는 내전으로 피폐해진 유고슬라비아에서 법학을 전공하던 중 군대에 징집될 위기에 처하자 1992년 미국 뉴욕으로 피신했습니다.

    이후 컬럼비아대에서 청소부로 일하며 생계를 이어갔고 영어를 습득한 후 컬럼비아대학으로부터 입학 허가를 받았습니다.

    필리파 씨는 오후 2시 30분부터 밤 11시까지 청소부로 일한 뒤 자신의 방으로 돌아와 공부를 했고 시험이나 과제가 있으면 밤을 새워가며 공부한 후 오전에 수업을 듣고 다시 일터로 돌아가기도 했습니다.

    필리파 씨는 이렇게 12년을 노력한 끝에 마침내 이번에 학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필리파 씨는 자신의 청소 구역인 컬럼비아대 학생회관에서 인터뷰를 갖고 돈을 벌기 위한 공부에는 관심이 없다면서 "풍요로움은 주머니가 아닌 머리와 마음, 자기 자신 안에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영상 보기를 클릭하시면 관련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벤트 응모작
    전체보기
      이시각 주요뉴스

      금메달 때문에…90년대 역도 스타의 쓸쓸한 죽음

      금메달 때문에…90년대 역도 스타의 쓸쓸한 죽음
      [앵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였던 역도선수, 김병찬 씨가 자신의 집에서 쓸쓸히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였던 김 선수는 자신이 받은 금메달 때문에 정부의 생계급여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강원도 춘천에 있는 임대아파트 단지입니다. 1990년 베이징 아시안 게임 역도 금메달리스트인 46살 김병찬 씨가 이곳에...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국민신문고
      프리미엄클릭
      강소기업이 힘!이다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
      나의 오늘의 운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