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어중간하다, '어중이떠중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14 01:57
이 대리: 과장님, 저 이번에 신제품 개발부서에 지원해 보려고요.
김 과장: 그래? 디자인팀 박 대리도 가고 싶어 한다던데?
이 대리: 그래요? 홍보팀 정 대리도 고민 중이라던데. 이거 경쟁률이 만만치 않겠는데요.
김 과장: 에이~ 아니야. 자넨 준비 많이 했잖아. 지원자들 중엔 어중이떠중이들도 많을 테니까, 너무 걱정하지 마.

[정재환]
어중이떠중이라는 말 일상에서도 자주 쓰는 표현이죠. 그런데 어중이떠중이, 정확하게 무슨 뜻이죠?

[조윤경]
어중이떠중이는 여러 방면에서 모여든, 탐탁하지 못한 사람들을 낮잡아 이르는 말입니다. 

[정재환]
저는 말이죠. 어중이떠중이. 두 단어 모두 ‘중’이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중’, 스님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닌가 생각했거든요. 

[조윤경]
하하하, 스님과는 아무런 연관이 없습니다. 먼저 ‘어중이’라는 단어를 살펴보면요. 

우리말에 어중간하다라는 표현이 있죠? ‘어중’은 신분이 이도 저도 아닌 어중간하게 끼인 상태를 뜻하고요. 여기에 사람을 지칭하는 접미사 ‘-이’가 붙어 ‘어중이’가 된 거죠.

이후, 제대로 할 줄 아는 것이 별로 없어 쓸모가 없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변하게 됐습니다.

[정재환]
그러면 떠중이는 ‘이리저리 떠도는 사람’을 뜻하는 건가요?

[조윤경]
그렇게 생각하기 쉬운데요. ‘떠중이’는 ‘알나리깔나리’, ‘미주알고주알’처럼 별다른 뜻은 없고 운을 맞춰서 대칭 구조로 붙여진 복합어입니다.

[정재환]
네. 오늘 배운 재미있는 낱말 ‘어중이떠중이’입니다. 
    
[조윤경]
실력이 변변치 못한 사람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어중간하게 끼인 사람을 뜻하는 어중이와 이와 운을 맞추기 위해 붙여진 떠중이가 만나 ‘어중이떠중이’라는 낱말이 되었습니다. 

[정재환]
저는 이제 낱말 실력에서만큼은 ‘어중이떠중이’가 되지 않을 자신이 있습니다.  
조윤경 씨는 어떠세요?

[조윤경]
네, 저도 그렇습니다. 낱말 풀이만큼은 저와 정재환 씨가 천하무적 아닌가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