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로그램 > 네트워크 퍼레이드
천년 궁궐을 짓는다!

VOD
[앵커멘트]

명장열전, 오늘은 우리나라 궁궐 등 고건축의 맥을 잇고 있는 무형문화재 신응수 대목장 편입니다.

신응수 대목장은 문화재 복원과 전통 목조 건축에 평생을 바쳐 온 분인데요, 강릉에서 송세혁 기자가 신응수 대목장을 만났습니다.

[리포트]

고려 태조 19년, 서기 939년에 창건된 국보 51호 강릉 객사문.

원형 변경과 고증자료 부족 등 어려운 조건에도 고려시대 건축양식을 살려 복원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국보 원형 보수는 중요무형문화재 74호 대목장 신응수 선생이 주도했습니다

[인터뷰:신응수, 무형문화재 74호 대목장]
"중간에 보수를 여러 번 거치면서 원형이 많이 변경됐어요. 이번에 대대적으로 옛날 원형을 찾다 보니까 그 전 객사문하고 차이가 나요."

신응수 선생이 사촌형의 권유로 목수의 길에 뛰어든 것은 열일곱 살 때인 지난 1958년.

이후 이광규와 조원재 대목장을 스승으로 적통을 이어 고건축의 대가로 성장했습니다.

무량사 극락전을 비롯해 창경궁과 창덕궁, 경복궁 등 전통 건축 복원 공사 가운데 신 선생의 손을 거치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입니다.

[인터뷰:신응수, 무형문화재 74호 대목장]
"현재는 경복궁 공사를 하고 있고 90년부터 시작돼 지금까지 하고 있죠. 그것이 80% 정도 됐어요. 광화문만 남아 있죠."

신 선생이 문화재 복원에서 무엇보다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목재.

궁궐과 같은 소중한 문화재에는 우리 소나무를 써야 한다는 게 그의 지론입니다.

특히 색깔과 결이 아름답고 내구성이 강한 태백준령의 적송이 가장 우수하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신 선생은 강릉에 제재소를 마련했고 강원도 일대 50만 평의 임야에서 소나무도 직접 기르고 있습니다.

[인터뷰:신응수, 무형문화재 74호 대목장]
"소나무가 몇 백년이 됐어도 전혀 상하지 않고 분석을 해봐도 앞으로도 천년 이상 갈 수 있는 나무가 소나무라는 게 증명이 돼요."

신응수 선생은 전통 목조 건축 관련 책 3권을 출간하는 등 왕성한 저술 활동도 펼치고 있습니다.

또 경기도 부천에 사재 200억 원을 들여 한국전통건축박물관도 건립할 계획입니다.

[인터뷰:신응수, 무형문화재 74호 대목장]
"목수로서 살아오면서 겪었던 일을 후대에, 지금의 시대하고 앞으로 시대하고 장인의 정신이라는 게 다르거든요. 그래서 그것을 남기기 위해서…"

다행히 고건축의 길을 걷겠다는 젊은이가 늘어나고 있어 흐뭇하다는 신응수 선생은 후배들에게 장인은 남다른 끈기가 필요하다고 당부합니다.

[인터뷰:신응수, 무형문화재 74호 대목장]
"집을 하나 짓더라도 쉬는 공간이라도 찾아가서 보고 배우는 끈기가 필요해요. 장인이라는 것은 저절로 되는 게 아니예요."

YTN 송세혁[shsong@ytn.co.kr]입니다.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세월호 대책위 임원 전원 사퇴…폭행시비 책임

세월호 대책위 임원 전원 사퇴…폭행시비 책임
[앵커] 오늘 새벽 세월호 유족 일부가 행인들과 싸움을 벌인 것과 관련해 세월호 가족대책위 임원 전원이 사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싸움에 참여했던 유가족들은 내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우철희 기자! 세월호 가족대책위 가운데 몇 명이나 사퇴하는 겁니까? [기자]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한 임원들은 모두 9명...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