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카톡 강제공개"…'완벽한 타인' 휴대전화 잠금해제 카운트다운
  • "카톡 강제공개"…'완벽한 타인' 휴대전화 잠금해제 카운트다운_이미지
Posted : 2018-09-12 10:09

영화 '완벽한 타인'(이재규 감독)이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 카운트다운을 알렸다.



'완벽한 타인'은 완벽해 보이는 커플 모임에서 한정된 시간 동안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게임 때문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완벽한 타인' 론칭 예고편을 통해 게임에 참여한 7명 캐릭터의 모습과 대한민국 연기력 갑 배우 조합의 완벽한 호흡을 엿볼 수 있다. 뻣뻣한 변호사 태수(유해진), 친구 모임 리더 석호(조진웅), 꽃중년 친구 준모(이서진), 가정주부 수현(염정아), 우아한 예진(김지수), 애교 넘치는 순수 새댁 세경(송하윤), 유일하게 짝 없이 모임에 참가한 영배(윤경호)까지 이름만으로도 시선을 집중시키는 배우들이 각기 다른 개성의 캐릭터로 변신해 영화 속 절친이 되어 웃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저녁식사를 함께 하며 완벽했던 우정의 순간도 잠시, 저녁식사 중에 핸드폰으로 오는 전화, 문자, 카톡을 강제로 공개해야 하는 핸드폰 잠금해제 게임을 시작하면서 시시각각 심각한 표정으로 변하는 배우들의 클로즈업은 이들이 맞게 될 위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금부터 핸드폰 속 문자, 전화, 카톡 모든 것을 공개해야 한다!”는 카피는 예고편을 감상하는 관객들까지 핸드폰을 움켜쥐고 싶은 긴장감을 자아낸다. 여기에 친구 영배(윤경호)에게 핸드폰을 바꿔달라고 사정하는 태수(유해진)의 모습은 천연덕스러운 코믹 연기와 영화 속에서 벌어질 ‘웃픈’ 사건들로 관객들을 ‘빵빵’ 터뜨릴 듯 기대를 높인다.



'완벽한 타인'은 신뢰도 최상의 배우들 조합은 물론 독특한 소재와 상상 이상의 전개로 일찍부터 예비 관객들의 화제를 모아온 작품이다. '다모', '베토벤 바이러스' 등 다수의 흥행 드라마로 ‘폐인 양성’의 대표주자로 각광받은 이재규 감독이 '역린'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감각적인 영화로 그 진면목을 론칭 예고편부터 선보이며 더욱 뜨거운 화제의 중심에 설 것으로 보인다.



'완벽한 타인'은 10월 말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영화 '완벽한 타인' 예고편 캡처


Copyrights ⓒ TV리포트. 무단 전제 - 재배포 금지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