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주요뉴스
    헬스+라이프 > 오토
    우울한 해외파, 정조국 원 소속팀 오세르도 강등

    CLOSE



    [OSEN=김희선 기자] 2011-201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최종 38라운드에서 맨체스터시티의 우승과 볼튼의 강등으로 끝을 맺었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들이 대체로 씁쓸한 결과를 맞이한 데 이어 프랑스에서도 우울한 소식이 들려와 한국 해외파를 더욱 우울하게 했다.

    14일(한국시간) 새벽 끝난 EPL 최종전 결과는 한국 해외파에 있어 썩 좋은 마무리는 아니었다. 박지성은 경기에 나서지 못한 상태로 입단 후 첫 무관의 씁쓸함을 맛봤고 이청용은 시즌을 부상으로 통째로 날린데다 팀은 강등되는 난감한 상황에 부딪혔다. 지동원 역시 마틴 오닐 감독의 신뢰릘 얻는 데 실패한 듯 보이고 박주영은 더 이상 말하기 입이 아플 정도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들의 기상도에 구름이 잔뜩 낀 가운데 프랑스 '리그1'에 진출해있는 정조국 역시 좋지 않은 상황에 빠졌다. 정조국의 원 소속팀인 AJ오세르가 남은 경기에 관계 없이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오세르는 14일 스타드 벨로드롬서 열린 올림피크 마르세유전에서 0-3으로 대패하며 리그1 잔류 가능성이 무산됐다. 이로써 오세르는 7승13무17패로 승점 34점을 기록, 남은 몽펠리에전서 승리를 거둔다 하더라도 승점 37점으로 18위 AC아작시오(승점 38점)에 뒤져 강등이 확정됐다.

    문제는 현재 정조국의 임대 기간이 올 시즌을 끝으로 종료된다는 점이다. 오세르와 2013년 6월까지 계약을 맺은 정조국은 올 시즌이 끝나는 2012년 6월 낭시를 떠나 팀으로 돌아오게 되어 있다. 2부 리그에서 다음 시즌을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 온 것이다.

    낭시에서 임대 연장을 노려보는 방법도 있지만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 시즌 후반 리그 상위권 강팀을 연속으로 격파하며 상승세를 탄 낭시는 베스트 11을 중심으로 조커 벤자민 무칸조까지 확고하게 자리잡고 있어 정조국이 자리를 잡을 틈이 없다. 정조국의 오세르 이적을 추진한 장 페르난데스 감독 역시 임대 초반에는 꾸준히 기회를 줬지만 최근 들어서는 기용하는 횟수가 극도로 줄었다. 향후 거취를 고민해 볼 만한 상황이다.

    한편 김경중이 소속된 지롱댕 드 보르도는 현재 15승3무9패(승점 58점)로 안정적인 5위를 유지 중이다. 그러나 김경중 역시 팀 내 경쟁에서 밀려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어 정조국과 함께 올 시즌 이후 행보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황교안의 화려한 인맥, 청문회에 미칠 변수는?

    황교안의 화려한 인맥, 청문회에 미칠 변수는?
    황교안 법무부 장관이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이 되면서 황 후보자의 정치권 인맥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황교안 후보자의 가장 중요한 인맥은 경기고 동문을 꼽을 수 있습니다. 황 후보자는 비평준화 마지막 세대인 경기고 72회인데요. 특히 경기고엔 쟁쟁한 동문들이 많습니다. 71회에 정두언 의원, 최중경 전 장관, 조원동 전 청와대 수석 등 이명박 정부 시절 잘 나간 행시 출...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DMB 프로야구
    이슈&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