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라이프 > 오토
우울한 해외파, 정조국 원 소속팀 오세르도 강등


[OSEN=김희선 기자] 2011-201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가 최종 38라운드에서 맨체스터시티의 우승과 볼튼의 강등으로 끝을 맺었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들이 대체로 씁쓸한 결과를 맞이한 데 이어 프랑스에서도 우울한 소식이 들려와 한국 해외파를 더욱 우울하게 했다.

14일(한국시간) 새벽 끝난 EPL 최종전 결과는 한국 해외파에 있어 썩 좋은 마무리는 아니었다. 박지성은 경기에 나서지 못한 상태로 입단 후 첫 무관의 씁쓸함을 맛봤고 이청용은 시즌을 부상으로 통째로 날린데다 팀은 강등되는 난감한 상황에 부딪혔다. 지동원 역시 마틴 오닐 감독의 신뢰릘 얻는 데 실패한 듯 보이고 박주영은 더 이상 말하기 입이 아플 정도다.

한국인 프리미어리거들의 기상도에 구름이 잔뜩 낀 가운데 프랑스 '리그1'에 진출해있는 정조국 역시 좋지 않은 상황에 빠졌다. 정조국의 원 소속팀인 AJ오세르가 남은 경기에 관계 없이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됐기 때문이다.

오세르는 14일 스타드 벨로드롬서 열린 올림피크 마르세유전에서 0-3으로 대패하며 리그1 잔류 가능성이 무산됐다. 이로써 오세르는 7승13무17패로 승점 34점을 기록, 남은 몽펠리에전서 승리를 거둔다 하더라도 승점 37점으로 18위 AC아작시오(승점 38점)에 뒤져 강등이 확정됐다.

문제는 현재 정조국의 임대 기간이 올 시즌을 끝으로 종료된다는 점이다. 오세르와 2013년 6월까지 계약을 맺은 정조국은 올 시즌이 끝나는 2012년 6월 낭시를 떠나 팀으로 돌아오게 되어 있다. 2부 리그에서 다음 시즌을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 온 것이다.

낭시에서 임대 연장을 노려보는 방법도 있지만 가능성이 높지는 않다. 시즌 후반 리그 상위권 강팀을 연속으로 격파하며 상승세를 탄 낭시는 베스트 11을 중심으로 조커 벤자민 무칸조까지 확고하게 자리잡고 있어 정조국이 자리를 잡을 틈이 없다. 정조국의 오세르 이적을 추진한 장 페르난데스 감독 역시 임대 초반에는 꾸준히 기회를 줬지만 최근 들어서는 기용하는 횟수가 극도로 줄었다. 향후 거취를 고민해 볼 만한 상황이다.

한편 김경중이 소속된 지롱댕 드 보르도는 현재 15승3무9패(승점 58점)로 안정적인 5위를 유지 중이다. 그러나 김경중 역시 팀 내 경쟁에서 밀려 출전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어 정조국과 함께 올 시즌 이후 행보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제보및 보도자료 osenstar@ose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정보
이슈정보
베스트클릭이슈
이시각 주요뉴스

'일본인 인질 1명만 살해'…IS의 전략 수정?

'일본인 인질 1명만 살해'…IS의 전략 수정?
[앵커] IS가 구속된 동료 석방이라는 새로운 조건을 내걸면서 일본 정부는 남은 인질 1명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당초 몸값을 요구했던 IS는 자기 세력을 구하는 쪽으로 전략을 바꾼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종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일 동영상에서 IS 대원은 일본이 서방에 1억 달러를 지원한 것과 IS 확산을 막기 위한 군사 훈련에 1억 달러를 낸 것을...
  • 인기 뉴스
  • 인기 연예·스포츠
프리미엄클릭
실시간 주요정보
YTN Application
YTN SNS
  • YTN NEWSON
  • YTN NEWS
  • YTN Science
  • YTN Weather
  • YTN Radio
  • YTN Twitter
  • YTN facebook
  • YTN ChatOn
  • YT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