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文 대일정책은 실용주의...역사-안보 구별"

실시간 주요뉴스

정치

"文 대일정책은 실용주의...역사-안보 구별"

2017년 12월 07일 16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文 대일정책은 실용주의...역사-안보 구별"
문재인 정부의 대일정책은 실용주의적 성격이 짙고 앞으로도 한일관계에서 역사와 경제·북한 문제를 구별하는 투트랙 전략을 취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오태규 한일 일본군위안부합의검토TF 위원장은 오늘 사단법인 세토포럼이 주최한 세미나에서 학자로서 개인 의견을 전제한 뒤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오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엔 위안부 협상 백지화, 폐기 등의 용어를 빈번히 사용했지만 당선 이후엔 절제된 표현을 쓰며 TF 검토 결과를 참고해 대응하겠다는 신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오 위원장은 또, 내년도 한일관계는 위안부 문제를 비롯해 역사 문제를 어떻게 정리하느냐에 큰 영향을 받을 것이고, 정부는 TF 검토 보고서를 비롯해 국내외 다양한 요소를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미즈시마 고오이치 주한 일본공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빈번한 정상 간 소통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한일관계는 전체적으로 좋은 출발을 했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토론자로 나선 심규선 동아일보 고문은 일본이 한국 정부의 투트랙 기조에 침묵하고 있는 것은 위안부 TF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추후 결과가 나오면 일본이 어떻게 받아들일지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지선 [sun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