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한국당 '뒷북 진상조사'...내부서도 비판·자성 목소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1 19:11
앵커

자유한국당은 5·18 모독 파문이 확산하자 당 내부의 문제라며 다른 당은 신경 쓰지 말라면서도 곤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합니다.

당 내부에서도 비판과 자성의 목소리가 잇따랐는데 지도부는 뒤늦게 진상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5·18 망언 후폭풍' 속에 열린 자유한국당 회의 분위기는 무거웠습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어려운 시점에 당에 부담을 주는 행위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불씨가 당 책임론으로 번질까, 비판의 목소리도 잇따랐습니다.

[최병길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 : 확인되지도 않은 북한 개입 주장은…희생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며 자유한국당은 결코 이런 주장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김병준 위원장은 오후 늦게 문제의 '5·18 대국민 공청회'가 어떤 경위로 열렸고, 어떤 말이 오갔는지, 당 지도부가 관련 내용을 사전에 알았는지 등 행사 전반에 대해 진상 파악을 지시했습니다.

다만 외부에서 요구하는 해당 의원들의 징계에 대해서는 당내 문제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병준 /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 우리 당의 문제니까 다른 당은 우리 당내 문제에 대해서 너무 그렇게 신경 쓰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당 내부에서도 비판과 자성이 나왔습니다.

6선인 김무성 의원은 역사적 평가가 끝난 5·18을 부정하는 건 역사 왜곡이자 억지 주장이라고 성토했고, 재선인 장제원 의원 역시 대중정당이기를 포기한 행위라며 시대착오적인 '급진 우경화 현상'으로 보수 환멸과 고립을 자초한다고 꼬집었습니다.

논란의 당사자인 김진태 의원은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데 이의가 없다면서도 진상 규명 특별법에 명시된 북한군 개입 의혹을 밝히자는 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진태 / 자유한국당 의원 : 북한군 개입 여부에 대해서도 사실이냐, 아니냐가 지금 명백히 드러났으면 진상을 밝힐 이유도 없는 겁니다.]

김순례 의원도 5·18의 역사적 상징성에 어떠한 이견도 없을뿐더러 북한군 개입설 등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다만 허위 유공자를 걸러내자는 취지였다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한국당이 뒤늦게 수습에 나섰지만, 후폭풍이 쉽게 사그라지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이미 역사적, 법적 평가가 끝난 5·18에 대한 망언으로 모처럼 찾아온 지지율 상승의 기회를 스스로 걷어찼다는 탄식이 내부에서 터져 나오고 있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