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미, 쟁점 확인은 성과...협상 진전 카드 될까?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3-02 17:10
앵커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문 없이 결렬됐지만, 양측의 요구나 쟁점을 확인했다는 점은 성과로 꼽힙니다.

서로의 요구 사항을 확인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또 다른 협상을 진행하는 발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측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심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은 미국의 발표처럼 전면적인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게 아니라 민생 관련 5개를 우선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고 항변했습니다.

[리용호 / 북한 외무상 (어제 새벽) : 일부 해제, 구체적으로는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채택된 5건, 그 중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영변의 모든 핵시설을 영구 폐쇄하겠다고 제안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영변 말고 다른 핵시설도 알고 있다며 모든 핵시설에 대한 일괄적인 비핵화가 요구사항임을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사람들이 (북한 핵시설에 대해) 모르는 부분도 있었습니다. 우리가 (영변 말고도 더 있다는 것을) 아는 걸 북한도 놀라는 것 같았는데….]

미국은 또, 북한이 해제를 요구한 5가지 제재도 사실상 전면 해제 요구나 다름없다며 지금으로선 수용할 수 없다는 견해도 밝혔습니다.

이처럼 북미 양측의 분명한 간극을 확인하면서 이번 협상은 '빅딜'이나 '스몰딜'은커녕, '노딜'이 됐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그러나 서로의 요구가 무엇인지 분명하게 드러난 것은 성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번에 확인된 입장 차를 바탕으로 양측 모두 새로운 전략 구상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화 결렬이 새로운 대화를 시작하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당분간은 북미 양측 모두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 속에, 극명하게 드러난 입장 차를 좁히기 위한 협상 카드를 찾는 데도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