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북미, 쟁점 확인은 성과...협상 진전 카드 될까?
Posted : 2019-03-02 17:1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이번 2차 북미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문 없이 결렬됐지만, 양측의 요구나 쟁점을 확인했다는 점은 성과로 꼽힙니다.

서로의 요구 사항을 확인한 만큼 이를 바탕으로 또 다른 협상을 진행하는 발판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홍선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 측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심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은 미국의 발표처럼 전면적인 제재 해제를 요구한 게 아니라 민생 관련 5개를 우선 해제할 것을 요구했다고 항변했습니다.

[리용호 / 북한 외무상 (어제 새벽) : 일부 해제, 구체적으로는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년부터 2017년까지 채택된 5건, 그 중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영변의 모든 핵시설을 영구 폐쇄하겠다고 제안한 사실도 밝혔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영변 말고 다른 핵시설도 알고 있다며 모든 핵시설에 대한 일괄적인 비핵화가 요구사항임을 강조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美 대통령 : 사람들이 (북한 핵시설에 대해) 모르는 부분도 있었습니다. 우리가 (영변 말고도 더 있다는 것을) 아는 걸 북한도 놀라는 것 같았는데….]

미국은 또, 북한이 해제를 요구한 5가지 제재도 사실상 전면 해제 요구나 다름없다며 지금으로선 수용할 수 없다는 견해도 밝혔습니다.

이처럼 북미 양측의 분명한 간극을 확인하면서 이번 협상은 '빅딜'이나 '스몰딜'은커녕, '노딜'이 됐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그러나 서로의 요구가 무엇인지 분명하게 드러난 것은 성과로 볼 수 있습니다.

이번에 확인된 입장 차를 바탕으로 양측 모두 새로운 전략 구상에 들어갈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화 결렬이 새로운 대화를 시작하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겁니다.

당분간은 북미 양측 모두 팽팽한 신경전을 이어갈 것이라는 전망 속에, 극명하게 드러난 입장 차를 좁히기 위한 협상 카드를 찾는 데도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홍선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54명| 퇴원 14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