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4차 남북 정상회담 공식 제안..."시간·형식보다 성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5 18:38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말고 4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자고 공식 제안했습니다.

구체적인 대북 특사 파견 계획에 대해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르면 이번 주에 서훈 국정원장이나 정의용 안보실장이 특사로 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신호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주 한미 정상회담 때 밝힌 4차 남북 정상회담 추진 계획을 다시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할 시점이라면서 실질적인 성과에 초점을 맞추자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시정연설에서 비핵화 대화 지속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습니다.

지난해 남북이 한 약속을 지키겠다는 정부 의지는 확고하다고 강조하면서 북한이 대화 궤도에서 이탈하지 않도록 다독였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하노이 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대화의 동력을 되살린 의미를 내세웠습니다.

조속한 북미 대화 재개 필요성, 남북관계 개선이 비핵화 대화에 보탬이 된다는 인식, 남북미 정상 간 톱-다운 방식의 대화가 필수적이라는 데 공감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정상회담이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면서 한미 간 엇박자 논란에 대응했습니다.

시험대에 올랐다는 지적을 받는 한반도 운전자론에 대한 의지도 분명히 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의 선순환,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강화 등 한반도 평화 질서를 만드는 데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북 특사 파견을 포함해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준비하는 방법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응답하는 대로 이미 평양에 다녀온 서훈 국정원장이나 정의용 안보실장, 더 중량감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특사로 다녀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4차 남북 정상회담이 더 큰 결과로 가는 디딤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한반도 운명의 주인은 우리라는 자세로 주도적인 중재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신호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