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회, '5·18 망언' 18일 이전 징계 결국 무산
Posted : 2019-05-16 01:34

동영상시청 도움말

자문위원회 구성 문제로 파행을 거듭하던 국회 윤리특위가 정상화 방안을 내리지 못해 5·18 기념일 이전에 5·18 망언 의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징계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어제 저녁 국회에서 여야 간사 간 회동을 열고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모독 발언에 대한 징계 절차를 논의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윤리위원장인 자유한국당 박명재 의원은 간사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5·18 기념일을 앞두고 징계가 빨리 진행됐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게 되지 못해 안타깝고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위원장인 본인이 직접 자문위원을 만나 자문위원회 정상화 방안을 논의하고, 다음 주 여야 간사 회동을 다시 소집해 결론 내릴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어제 회의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측이 자문위원의 의견이 없는 것으로 간주해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해서는 징계 절차를 진행하자고 주장했지만, 다른 당들이 절차·법규정상 맞지 않는다고 반대해 합의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자문위원회는 한국당 추천 위원들의 집단 사퇴로 파행을 빚으면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의 5·18 모독 발언에 대한 징계 심사가 미뤄졌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