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연합사 대신 유엔사 강화?...변화 꾀하는 美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7-11 22:38
앵커

6·25 전쟁을 계기로 탄생한 유엔군사령부는 정전협정 체결과 한미연합사 창설 이후 일선에서 물러나 있는 상태입니다.

그러나 여전히 일본 본토와 오키나와 등 7곳의 후방기지에 막강한 전략 무기를 배치하고 있는데요.

최근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전작권 전환 움직임 등에 따라 지위가 흔들릴 것에 대비해 변화를 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기자

유엔군사령부는 6·25에 참전한 다국적군의 통합 지휘부로 '안보리 결의 84호'에 따라 탄생했습니다.

1953년 정전협정 체결과 1978년 한미 연합사령부 창설 이후엔 최전방에서 한 발짝 물러난 상탭니다.

하지만, 일본에 있는 후방 기지엔 여전히 막강한 미군 전략 무기가 배치돼 있습니다.

미 7함대 소속 핵 추진 항공모함의 거점인 '요코스카 해군기지'를 비롯해 한반도 유사시 군수 지원 창구가 되는 도쿄의 '요코타 공군기지'.

그리고 현존 최강 F-22 랩터 전투기와 미 해병 제3 원정군이 주둔하는 오키나와 등 모두 7곳입니다.

최근 유엔사는 주로 미군이 겸직해온 참모들을 별도로 임명하고, 우방국 장군을 부사령관에 앉히는 등 변화를 꾀하고 있습니다.

지난 4월엔 창설이래 처음으로 기자회견을 자처하기도 했는데, 종전선언이나 평화협정 체결이 이뤄지더라도 유엔사는 해체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밝히기 위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웨인 에어 / 유엔사 부사령관 (지난 4월) : 유엔사 해체 조건은 단 2가지입니다. 첫째, 유엔사 창설 때처럼 유엔 안보리 결의로 해체를 결정하거나… 둘째, 유엔사를 주도해 온 미국이 정치적으로 해체 결단을 내리는 것뿐입니다.]

일각에선 미군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뒤에도 유엔사를 통해 실질적인 지휘권을 행사하려는 포석으로 보기도 합니다.

미군이 사전 협의 없이 유엔사에 독일군 연락 장교 파견을 시도한 것에 우리 군이 발끈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노재천 / 국방부 부대변인 : 유엔사의 역할은 평시 정전협정에 따른 정전유지와 한반도 유사시 전력을 통합하여 연합사 작전을 지원하는 역할로 한정돼 있음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또, 일본에 후방기지를 둔 유엔사의 변화 바람을 타고 자위대까지 위상 강화를 노리는 움직임도 엿보여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강정규[live@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