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北, 한미훈련 마지막 날 비난 "용납 못할 도발"
Posted : 2019-08-20 09:51
북한은 후반기 한미 연합지휘소훈련 마지막 날인 오늘 한미 훈련을 용납하지 못할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오늘 논평에서 남측이 미국과 하는 연합지휘소 훈련은 자신들을 침략하기 위한 공공연한 적대 행위이라며 이같이 비난했습니다.

신문은 남측이 이번 훈련에 실제 병력과 장비의 기동이 없는 지휘소훈련이라고 변명하고 명칭을 변경했다고 해서 침략적이며 도발적인 성격이 달라지는 것은 결코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신문은 특히 이번 훈련에 수복 지역에 대한 안정화 작전이 포함됐다며 이는 북한에 대한 침공과 압살을 목적으로 한 불장난이라는 것을 실증해주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신문은 또, 조만간 시작될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을 미국의 강도적 요구로 규정하고 이를 받아들이는 한국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증액 요구가 날로 거세지는 것은 역대 남한 집권자들의 굴욕적인 대미 추종 행위가 초래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