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문수 "김무성, 박근혜 저주받을 것...문재인 총살감" 막말
Posted : 2019-08-20 14:20
김문수 "김무성, 박근혜 저주받을 것...문재인 총살감" 막말

사진 출처 = YTN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자유한국당 의원들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비판하며 막말을 쏟아내 논란이다.

20일 자유한국당 의원 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주최한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 토론회에는 김 전 지사를 비롯해 김무성, 정진석 등 한국당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김 전 지사는 "박 전 대통령을 탄핵함으로써 문재인 정부에 그냥 정권을 넘겨줬다. 자유한국당 정신이 빠졌다. 나라를 지금 '빨갱이'에게 넘겨줬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은 뇌물을 1원도 안 먹었다"라며 "적어도 박근혜가 저보다 더 깨끗한 사람이라고 확신한다. 그 사람은 돈을 받을 이유도 없고 돈을 받아서 쓸 데도 없다. 남편과 자식이 없는데 무슨 뇌물을 받았겠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던 김무성 의원을 겨냥하기도 했다.

김 전 지사는 "박근혜가 뇌물죄로 구속된 것에 분노하지 않은 국회의원이 자격이 있나"라며 "김무성 의원은 앞으로 천 년 이상 박근혜의 저주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전 지사는 "죄없이 감옥간 사람을 석방시키고 죄없는 사람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이 정치"라고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을 비판하는 발언을 이어갔다.

이뿐 아니라 김 전 지사는 "다스 가지고 이명박 대통령을 구속하나. 그러면 문재인은 '총살감'"이라며 "이명박, 박근혜를 다 구속해놓고 (야당 의원들을) 국회선진화법으로 고발해놓았다"라고 원색적인 비난을 하기도 했다.

김문수 "김무성, 박근혜 저주받을 것...문재인 총살감" 막말

사진 출처 = YTN


이런 김 전 지사의 발언에 대해 김무성 의원은 "김 전 지사가 답답한 마음에 여러 격한 표현을 사용했다"라며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닌 또 다른 분열로 갈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탄핵은 역사적 사실로 굳어진 것"이라며 "당시 새누리당 의원 중 탄핵에 찬성한 의원이 62명, 반대 의원이 56명, 기권이 9명이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탄핵에 의해 정권이 넘어갔다는 김 전 지사의 주장은 잘못됐다. 비극의 시작은 지난 총선에서 '공천 파동'으로 우리 당이 스스로 자처해서 졌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 사태는 분명히 잘못된 것이고 그때부터 차기 권력은 문재인 정권으로 넘어갔다는 것을 지적한다"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김 전 지사가 자신을 향해 '저주'를 언급한 것에 대해선 "개인에게 특정 입장을 강요하는 것은 실망스럽다"라고 비판했다.

정진석 의원도 "문재인 정권과 싸워야 하는 것엔 동의한다. 통합을 이야기하는 이유도 문재인 정권과 죽기 살기로 싸워 이기기 위한 힘을 만들자는 것"이라면서 탄핵 찬반 논쟁이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 의원은 "실제 전 국민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하면 탄핵이 잘못됐다는 여론은 많지 않을 것이고 이게 현실이다"라며 "탄핵 찬반 이야기는 문재인이 뒤에서 웃을 이야기고 문재인을 도와주는 이야기다. 총선을 7개월 앞둔 상황에서 논쟁은 전략적으로 유예되어야 마땅하다"라고 말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