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조국 공방 점입가경...與 "신상털기" vs 野 "내로남불"
Posted : 2019-08-20 14:39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검증을 둘러싸고 여야의 난타전이 치열합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이 과도한 신상털기를 하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빨리 열자는 입장이지만,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조 후보자가 사퇴해야 한다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최민기 기자!

오늘도 조국 후보자와 관련한 여야 공방이 격렬하군요.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여당인 민주당은 한국당이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타락시켰다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야당의 공세 차단에 나섰습니다.

야당이 제기한 의혹들은 불법도 아니고 도덕적으로도 문제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는 후보자의 사법개혁 의지와 비전을 검증하는 자리지, 가족 신상털기 자리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더구나 의혹이 있다며 인사청문회 날짜를 잡아서 해명을 들으면 될 일이라며 야당은 신속히 청문 일자부터 잡으라고 질타했습니다.

오히려 야당이 인사청문회 일자를 차일피일 미루는 건 검증보다는 사법개혁의 상징인 조 후보자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려는 의도가 아닌지 의심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무책임한 의혹만 언론을 통해 부풀리고 있습니다. 의혹이 있다면 청문회 날짜를 잡고 청문회장에서 따져서 후보자 해명을 들으면 됩니다.]

반면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사퇴를 가장 앞장서서 촉구하는 사람은 다름 아닌 과거의 조국 본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사모펀드 투자와 위장전입 의혹, 딸의 장학금·논문 제1저자 논란 등을 열거하며,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은커녕 한 명의 공직자로서 그 모든 기본적 수준이 미달이라고 밝혔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남에게는 엄하면서 본인에겐 관대한 이중성, 그 모순이 집권세력의 민낯이고 진보 좌파의 모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제는 지명 철회를 결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지켜야 할 양심이 있다면 물러나는 것이 맞는다고 생각합니다. 더 이상 국민들에게 좌절감을 주지 마십시오. 더 이상 감성팔이도 호소하지 마십시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조 후보자에 대해 '세계 챔피언급 내로남불'이라고 일갈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이런 천박한 수준의 윤리적 감수성을 가진 인물이 민정수석을 했기에 문재인 정부의 인사가 참사를 넘어 망사가 됐던 것이라며 조 후보자를 강도 높게 규탄했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비리 종합선물세트 같은, 내로남불이 체질화된 위선적인 인물이 법무부 장관을 맡는다면 누가 이 나라의 법무 행정을 신뢰할 수 있겠습니까.]

이렇게 여야가 조 후보자를 놓고 한 치도 양보 없는 대립을 이어가면서 인사청문회 일자도 잡지 못하는 등 진통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YTN 최민기[choimk@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