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회의장 "장애인 관련 표현 신중하게 해달라"
Posted : 2019-08-20 16:07

동영상시청 도움말

문희상 국회의장이 여야 국회의원 전원에게 서한을 보내 장애인과 관련한 표현을 신중하게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최근 장애인 인권단체들이 일부 정치인들의 장애인 비하와 차별적 발언을 지적했다며 문 의장이 여야 의원 전원에게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문 의장은 해당 서한에서 국회 수장으로서 미안한 함께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평소 언어 습관대로 무심결에 한 표현이 장애인과 가족들의 가슴을 멍들게 하는 언어폭력임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장애인 단체들은 지난 16일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태도를 비판하며 벙어리라는 표현을 썼다며 공개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