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늘 '최대 승부처' 서울대 국감...여야 사생결단
Posted : 2019-10-10 00:08
오늘 서울대학교 국정감사…여야 ’최대 승부처’
폴리페서 논란, 자녀 인턴·장학금 의혹 ’지뢰밭’
檢, 인턴 품앗이 정황 확인…曺 "실제 인턴했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가 조국 장관을 둘러싼 소모적인 공방전으로 흐른다는 비판이 만만치 않은 가운데, 오늘 최대 승부처인 서울대학교 국감이 열립니다.

특혜진학 의혹에 대한 공방전에 여야가 사활을 걸었는데, 내일은 또 부산시와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국감이라, 첩첩산중입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두 키맨이 등장하지 않는 무대 가운데는 서울대가 국정감사 최대 승부처로 꼽힙니다.

2001년 서울대 교수로 임용된 조 장관의 휴·복직 이력과 폴리페서 논란부터, 두 자녀의 인턴 의혹, 딸의 장학금 지급 경위 등 대중 폭발력이 큰 사안이 모두 모여 있습니다.

[주광덕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달 8일) : 서울대학교라는 국민으로부터 가장 신뢰받는 대학교에서 이런 (인턴) 증명서가 위조됐다면 정말 국민 경악하지 않겠습니까?]

검찰에서는 '인턴 품앗이' 정황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조 장관 측은 딸 조민 씨가 서울대에서 실제 인턴을 했다며, 당시 학술대회 참석 영상까지 공개했습니다.

[조민 / 조국 법무부 장관 딸 (지난 4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저는 봉사활동이나 인턴을 하고 나서 받은 것을 학교에다가 제출했습니다. 위조한 적도 없습니다.]

자녀 특혜진학 의혹의 불씨는 고스란히, 이튿날 부산시 국감으로 옮겨붙을 수밖에 없습니다.

조민 씨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 경위와 여섯 학기 연속 장학금의 배경부터, 멀리는 부산의료원장과 대통령 주치의 선정에 이르기까지 야당의 난타가 예상됩니다.

[곽상도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2일) : 의전원에서 겨우겨우 공부 따라가는 따님의 지도교수가 대표로 있는 장학기금에서 성적이 안 되는 학생인데도 불구하고 장학금을 수여했다는데 알고 있느냐?]

[조 국 / 법무부 장관 (지난달 2일) : 모든 사람이 다 있는 공개된 자리에서 참석한 사람들과 밥을 먹고 저는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그 자리에서 장학금 얘기가 나올 수도 없고, 장학금 얘기를 부탁한 적도 없습니다.]

같은 시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KIST도 국정감사를 받는데, 역시 인턴 활동에 대한 진실공방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장제원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달 6일) : (KIST에) 따님이 몇 번 왔나…. 3일밖에 출근을 안 했어요. 어떻게 된 겁니까?]

[조국 / 법무부 장관 (지난달 6일) : 태그를 한 경우도 있고 여러 명과 같이 갈 때는 태그를 찍지 않은 경우도 많았다고 합니다.]

[장제원 / 자유한국당 의원 (지난달 6일 인사청문회) : 그러면 왜 (출입증이 아니라) 방문증을 합니까?]

이들 상임위는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수사와도 정확히 맥이 닿아 있어, 여야는 사활을 걸고 정면승부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